LG전자, 월풀과 격차 더 벌렸다…연간 매출 첫 세계 1위 눈앞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 월풀과 격차 더 벌렸다…연간 매출 첫 세계 1위 눈앞

LG전자가 생활가전 사업 매출 세계 1위를 눈앞에 뒀다. LG전자는 지난해까지 매출 1위였던 월풀에 상반기 실적에서 앞섰고, 3분기에 격차를 더 벌렸다. LG전자와 월풀은 3분기까지 누적 매출 격차가 2조원 가량이다.

월풀은 21일(현지시간) 3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7% 늘어난 54억8800만달러(약 6조4676억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풀은 북미와 남미에서 전년 동기 보다 실적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시장 전망치 57억5000만달러보다는 소폭 감소했다.

LG전자는 3분기에도 월풀보다 매출이 앞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지난 12일 잠정실적을 발표했는데, 사업부문별 실적은 공개하지 않았다. 증권업계는 LG전자에서 가전을 담당하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 3분기 매출이 7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월풀과 매출 격차가 5000억원 가량이다.


앞서 상반기에도 LG전자 H&A사업본부와 월풀의 매출 격차는 1조5845억이나 났다. 여기에 3분기 격차를 더하면 2조원 가량 차이가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3분기까지 월풀보다 매출액이 5000억원 이상 많았지만, 4분기 북미 성수기 효과와 함께 월풀에 매출을 역전당했다. 하지만 올해는 격차가 2조원 가량 벌어지면서 역전될 가능성이 희박하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