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인도네시아 도착...조코위 대통령 만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미국 출장 일정을 마치고 인도네시아로 이동했다고 알려졌다. 인도네시아 전기차 행사에 참석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등 정부 관계자를 만나기 위해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날 전용기로 인도네시아에 도착했다고 전해졌다.

정 회장은 미국을 방문해 판매 전략 상황을 점검한 뒤 인도네시아로 향했다. 25일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JI엑스포 전기차(EV) 로드맵 발표 행사에 초청을 받아 참석을 위해 이동했다.

이번 행사에는 위도도 대통령을 포함한 인도네시아 정부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다. 정 회장은 이들을 만나 인도네시아 현지 전기차 생산·판매와 관련해 현지 협력과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자카르타 외곽 브카시에 아세안 첫 공장을 짓고 내년 1월 양산 가동을 시작한다. 내연기관차뿐 아니라 전기차도 생산 예정이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과 1조2000억원을 투자해 배터리셀 합작공장도 건설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인도네시아는 전 세계 니켈 매장량의 20%를 보유하고 있고, 망간·코발트 등 배터리 원료물질을 생산하는 국가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