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비트, 서울 강남역 인근으로 사옥 확장 이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프로비트, 서울 강남역 인근으로 사옥 확장 이전

가상자산거래소 프로비트(대표 도현수)는 강남역 인근으로 사옥을 확장 이전했다고 3일 밝혔다. 신사옥은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도보 1분 거리 역세권에 위치해 있다.

프로비트는 사옥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물리적 보안을 대거 확충했다. 콜드월렛 보관소는 이중 철문으로 특별 제작했으며 관리자, 감시자, 책임자 삼자 인증 시에만 출입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해 강력한 보안 체계를 마련했다. 사내 라운지도 새로 조성해 '블록체인 밋-업' 등 다채로운 오프라인 행사를 추진하는 장소로 활용할 예정이며, 평상시에는 직원 복지를 위한 공간으로 운영된다.

프로비트는 이번 사옥 이전을 기점으로 고객 보호를 위한 보안 시스템을 고도화한다. 내년 3월부터 시행되는 트래블룰 도입 의무화에 발맞춰 람다256의 '베리파이바스프'와 국내 거래소 3사의 합작법인 'CODE'에서 출시되는 솔루션 등 다양한 시스템의 도입을 검토 중이며 실명계좌 발급을 위한 협의도 활발히 추진 중이다.

아울러 프로비트는 코인 마켓 활성화를 위해 유망한 가상자산을 발굴하기 위한 노력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블록체인 인재를 확충해 NFT와 메타버스 분야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도 적극 나선다.

도현수 프로비트 대표는 “자사 거래소를 믿고 맡겨주신 이용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프로비트가 지속적으로 규모를 확장하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프로비트는 신사옥 이전을 기점으로 인재 영입 및 기술 축적해 기업 내실을 다지며 안전하고 원활한 가상자산 거래 환경을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