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사이버대 외식조리경영학과, 천상현 교수 위촉

前 청와대 대통령 총괄 셰프 역임…중식조리실무 담당

경희사이버대학교 외식조리경영학과 교수로 임용된 천상현 셰프. 사진=경희사이버대학교.
<경희사이버대학교 외식조리경영학과 교수로 임용된 천상현 셰프. 사진=경희사이버대학교. >

경희사이버대학교는 외식조리경영학과가 전직 청와대 전담 요리사로 알려진 천상현 셰프를 ‘중식조리실무’ 교수로 위촉했다고 8일 밝혔다.

천상현 교수는 청와대 최초 중식 요리사로 1998년 스카우트 돼 20년간 대통령 다섯 명(김대중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 이명박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의 식사를 책임졌다. 최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비롯해 여러 요리 관련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했으며, 2018년 7월 명예퇴직 이후 현재 중식 레스토랑 ‘광화문 짬뽕’, ‘천상현의 천상’ 대표와 한식진흥원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천상현 교수는 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편안한 사회 선배로서 학문뿐 아니라 창업, 경영, 진로 상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멘토를 자처했다. 더불어 그는 요리 분야 현장에서 쌓은 해박한 지식과 다양한 경험에 대해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천상현 교수는 “현재 식당에서 인기 있는 음식들과 가장 기본이 되는 음식들,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조리사들이 활약하고 있는 분야 등에 대해 소개해서 학생들이 좀 더 폭넓은 시야와 구체적인 목표를 가지고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경희사이버대 서보원 외식조리경영학과장은 “조리 실무와 레스토랑 운영에 있어 최초이자 최고의 자리에서 오랜 기간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한 천상현 셰프의 교수 위촉은 외식조리산업을 이끌 전문 경영인을 양성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경희사이버대 외식조리경영학과는 외식 및 조리 경영 교육의 중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희사이버대 외식조리경영학과는 외식산업 푸드 시스템 전반에 걸친 교육과정으로써 식품과 영양에 관한 실무적인 지식과 기술을 습득해 외식 전문 경영, 전문 조리, 푸드스타일 부문에서 그 진가가 발휘되도록 교과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우수 실무경력 교원 확보 멘토링제 도입 및 매년 ‘Food Week Korea’ 박람회 참가, 취업 활성화를 위한 체계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편, 경희사이버대는 내달 12월 1일부터 2022년 1월 11일까지 7개 학부 및 37개 학과·전공의 2022학년도 1학기 1차 신·편입생 모집을 진행한다. 수능·내신 성적과 관계없이 자기소개서 80%와 인성검사 20%로 선발한다. 고등학교 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진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편입학도 모집한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상원기자 slle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