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선대위 25일 최고위 의결 예정, 6본부장 체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점심식사를 위해 서울 종로구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점심식사를 위해 서울 종로구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주요 인선 작업이 마무리됐다. 조직총괄, 정책총괄, 직능총괄 등 총 6본부장 체제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올 것으로 예상되는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는 아직 공석이다.

24일 윤 후보 측에 따르면 선대위 조직총괄본부장에는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 김성태 전 의원,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홍보미디어본부장 이준석 대표, 당무지원본부장 권성동 의원, 총괄특보단장에 권영세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석 대표는 당연직으로 상임선대위원장과 함께 홍보미디어본부장을 겸직한다. 2030 청년층의 여론을 잘 알고 SNS도 활발히 활용하는 강점이 배경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인선은 선대위 주요 보직에 주요 중진들을 포진 시킨 결정이다. 중진들을 중심으로 한 구심점을 통해 발빠르게 움직이는 선대위 구상을 그린 것으로 보인다. 인선안은 25일 최고위원회의 안건으로 올라 추인받고 발표될 예정이다. 선대위 공보단장과 대변인도 함께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영입을 최종 담판에 나섰다.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을 선대위 인선을 놓고 막판까지 갈등을 벌여오다 24일 저녁 긴급 만찬회동에 나섰다. 이 자리에는 권성동 사무총장이 함께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윤 후보측은 이번 주 중으로 선대위 1차 인선 발표를 계획하고 있었지만, 김 전 비대위원장이 합류에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난항을 겪어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권 사무총장이 김 점 비대위원장을 만나 설득을 했지만, 김 전 위원장의 반응은 “조금 더 생각해보겠다”였다.

권 사무총장은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오셔서 역할을 해달라는 후보의 말을 전달했고, 김 전 위원장이 그 부분에 대해 좀 더 생각을 해보겠다고 한 취지로 저는 이해했다”고 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보직 조정'에 대해선 “그것은 이미 최고위에서 통과가 됐기 때문에 번복할 방법은 없다. 그런 상태에서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와주십사 하는 부탁을 김종인 전 위원장께 드렸다”고 덧붙였다.

만찬회동 결과에 따라 윤 후보 선대위의 마지막 퍼즐도 완성 여부가 갈린다. 국민의힘 측에서는 주요 인선을 거의 마무리한 상황에서 총괄자리만 비워둔 상황에서 만나는 자리인 만큼 합류 여부에 결론이 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