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첫 4000명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첫 4000명대를 기록한 2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청 재난안전상황실 모니터에 확진자 숫자가 표시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116명 늘어 누적 42만5065명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첫 4000명대를 기록한 2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청 재난안전상황실 모니터에 확진자 숫자가 표시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116명 늘어 누적 42만5065명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처음으로 4000명대를 넘어섰다. 위중증 환자도 586명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정부는 병상 대기 해소를 위해 비수도권에 준중증병상 200여개를 추가로 확보하기 위한 행정조치를 발동하는 한편 수도권 지역 비상계획 발동 등 추가 방역 강화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4116명으로 국내 코로나19 첫 환자 발생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다. 이전까지 하루 신규 확진 최다 기록인 이달 18일 3292명을 6일 만에 넘겼다. 위중증 환자는 586명으로 전날보다 37명 늘어 역시 최다치를 기록했다. 사망자도 35명으로 4차 대유행 이후 가장 많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60대 이상 고령층 확진자 비중이 35% 수준까지 올라가고 있는 데다 예방접종 효과가 예상보다 빨리 떨어지고, 일상회복 과정에서 미접종 확진자 발생이 많아지는 등 원인이 복합 작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위중증 환자가 집중되는 수도권의 병상 여력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현재 수도권 중환자병상 가동률은 수도권 83.7%로 전국 평균(71.0%)보다 높다. 수도권 감염병 전담병원 가동률도 75.2%로 전국 평균 66.2%를 상회한다. 이날 기준 하루 이상 병상을 배정받지 못한 확진자는 778명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만 놓고 보면 언제라도 비상계획 발동을 검토해야 하는 급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방역 조치 강화를 검토하고 있다. 손 반장은 “이번 주말까지가 단계적 일상회복 1차 개편 이후 4주차인 상황인 만큼 이후 4주간의 상황을 종합해 질병관리청에서 위험도를 평가할 예정”이라면서 “현재까지는 내부 논의를 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중대본은 기존 수도권 의료기관 대상 병상확보 행정명령에 이어 비수도권 28개 의료기관 대상으로 준중증병상 확보 행정명령을 시행한다. 이를 통해 267병상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존 병상을 중증환자 중심으로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중환자실 치료가 꼭 필요한 환자 위주로 입원이 이뤄지도록 평가를 강화하고, 안정기에 접어든 중등증 환자가 조기 퇴원하거나 전원(전실)할 경우 인센티브도 지급할 예정이다. 경증·중등증 환자 치료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 감염병 전담병원 등에 공급하던 국산 항체치료제 셀트리온 '렉키로나주'를 생활치료센터와 요양병원의 경증·중등증 환자에도 투여할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