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선대위 출범, "정권교체 뜻 하나만 같다면 모두 합쳐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선 패배하면 총선 등에 영향
자유민주주의 사라질 것" 주장
국가비전 '자유와 공정' 제시
김 총괄선대위원장 첫 공식일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대위 최우선 가치로 '단합'을 강조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김병준ㆍ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과 대선 승리를 기원하며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김병준ㆍ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과 대선 승리를 기원하며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 후보는 6일 서울 올림픽 경기장 케이스포(KSPO) 돔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백 가지 중 아흔아홉 가지가 달라도 정권교체의 뜻 하나만 같다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현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필승의 의지를 다졌다. 특히 이번 대선의 패배가 이어지는 지방선거와 총선에서도 영향을 미치고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도 사라질 것이라며 힘을 모아야만 이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가 비전으로는 공정과 상식이 탄탄한 나라를 제안했다. 디지털 전화, 녹색 전환, 바이오 전환 등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도 공정의 경쟁여건이 조성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기술 변화가 커다란 기회의 창을 열고 있다. 이 기회의 창을 활짝 열기 위해 필요한 것은 자유와 공정”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정권교체의 기회를 국민 여러분이 만드셨다. 대한민국 혁신을 위해 우리 당부터 혁신해야 한다”며 “당의 혁신으로 더 넓은 지지 기반을 확보해 내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를 위대한 국민 승리로 만들자”고 했다.

총괄선대위원장을 수락한 후 첫 공식 석상에 나선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정권교체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는 “무능하고 부패한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 소중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런 정치세력에 맞길 수 없다”며 “민생과 경제를 되살리고,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우는 지점에 서있다. 국민의힘을 보여줄 때 시대의 사명인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윤 후보를 중심으로 승리의 각오를 다지자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세상이 빠르게 변화하는 우리는 적응하지 못해 일자리, 부동산, 빈부격차 등의 문제를 겪고 있다”며 “분배와 안전, 공정의 담론이 살아있는 새로운 자유주의 철학으로 세계의 중심에 서는 나라를 윤석열 정부가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은 당원과 유권자에게 네거티브 선거에 나서지 말 것을 주문했다. 이 위원장은 “젊은 세대가 정치 유튜브를 멀리하는 것은 비약이 심하고 신빙성이 떨어졌기 때문”이라며 “성난 모습보다 안정적으로 품위있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는 선대위 최종 인선을 확정했다. 공개된 최종 인선에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이름을 올렸고 박주선,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이 추가로 합류했다. 국민의힘 선대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생'을 전면에 내세우며 2030 청년 및 중도 외연 확장을 위한 행보에 나설 전망이다.

그동안 논평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통해 이뤄졌던 윤 후보의 정책 공약도 공식발표될 전망이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이끄는 정책총괄본부는 △정책조정본부 △경제정책본부 △외교안보정책본부 △복지국가정책본부 △국가미래정책본부 △4차산업혁명 선도정책본부 △공정국가정책본부 △민생회복정책추진단 등으로 구성, 50여명의 전현직 의원과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