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중수소 OLED' 대전환…화질 한계 넘는다

English Translation

차세대 TV패널 'OLED.EX' 공개
10년 만에 교체…새해 2분기 적용
머신러닝 기반 개인화 알고리즘
패널 디자인 개선…베젤 30% 줄여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OLED TV 패널 누적 판매량LG디스플레이가 신기술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패널 세대교체를 선언했다. 핵심 소재에 신물질을 적용, 휘도와 안정성을 대폭 높였다. OLED패널 세대교체는 10년 만이다.

29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OLED.EX 미디어데이에서 오창호 LG디스플레이 대형 사업부장 부사장(왼쪽)이 차세대 TV 패널 OLED.EX를 소개하고 있다
<29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OLED.EX 미디어데이에서 오창호 LG디스플레이 대형 사업부장 부사장(왼쪽)이 차세대 TV 패널 OLED.EX를 소개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29일 중(重)수소와 개인화 알고리즘으로 화질을 대폭 개선한 차세대 OLED TV 패널 기술 'OLED.EX'를 발표했다. 새해 2분기부터 이를 TV패널 전 시리즈에 적용한다. OLED.EX 패널은 △중수소 소재 △개인화 알고리즘 △얇은 베젤 등으로 기존 OLED 패널과 차별화했다. LG디스플레이는 TV 패널 최초로 OLED 소자의 주요 구성 요소인 수소 원소를 중수소로 바꿨다. 중수소는 일반 수소보다 두 배 무거워 안정된 구조로 더 밝을 빛을 내는 고효율 소자를 구현한다. 소자 내구성이 비약적으로 향상돼 장시간 밝은 빛을 유지할 수 있다.

OLED 패널에 독자 기술로 개발한 머신러닝(ML) 기반의 개인화 알고리즘 기술도 적용했다. 사용자 시청 유형을 학습해 3300만개(8K 해상도 기준)의 OLED 소자 개별 사용량을 예측한다. 소자별 에너지 투입량을 정밀 제어해 영상을 더욱 정밀하게 구현하고, 자연 색 그대로 표현할 수 있다. 적녹청(RGB) 소자 가운데 많이 사용하는 소자에 적절한 전력을 투입하며 화질을 안정적으로 유지한다. LG디스플레이는 중수소와 개인화 알고리즘 기술로 기존 OLED 대비 화면 밝기(휘도)를 30%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패널 디자인도 개선했다. OLED 제조 기술 혁신으로 패널 베젤을 30% 줄였다. 65인치 기준 6㎜대 베젤을 4㎜ 수준으로 얇게 만들었다.

LG디스플레이는 새해 2분기부터 파주와 중국 광저우 공장에서 생산하는 OLED 패널에 OLED.EX를 적용한다. 협력사와 함께 중수소 치환 설비 투자도 완료했다. 오창호 LG디스플레이 대형사업부장(부사장)은 “설비 구축에 일부 비용 증가 요인이 있었지만 비용 효율화를 통해 기존 패널 대비 가격은 상승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LGD '중수소 OLED' 대전환…화질 한계 넘는다

LG디스플레이는 신기술 패널로 프리미엄 TV 시장 내 OLED 위상을 굳히겠다는 전략이다. LG디스플레이 OLED TV 패널 판매량은 지난 2013년 양산 첫해에 20만대였다. 최근 누적 2000만대를 돌파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 가고 있다. 오 부사장은 “올해 전체 TV 시장이 전년 대비 12% 역성장하는 와중에도 OLED 제품은 약 70% 성장했다”면서 “OLED 소자, 알고리즘, 디자인 진화로 소비자에게 차별화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