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한 해, 대한민국을 지킨 의료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1년 한 해, 대한민국을 지킨 의료진

코로나19로 분주하던 한 해가 저물고 있다. 첫 백신 접종을 시작하고 일상회복의 기대를 품었지만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등장으로 다시 침체기를 보내고 있다. 방역 최전선에서는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이 묵묵히 자리를 지키며 우리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새해에는 의료진과 우리 모두 마스크를 벗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