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본드의 권총?...'스마트 건' 올해 미국 내 상용화 목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영화 ‘007: 스카이폴’ 포스터. 사진=소니픽쳐스
<영화 ‘007: 스카이폴’ 포스터. 사진=소니픽쳐스>

제임스 본드만이 쏠 수 있는 생체인식 스마트 건 ‘발터 PPK/S’가 007: 스카이폴에 등장한지 10년이 지난 현재 미국에서는 실제 스마트 건이 상용화를 앞두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11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은 총기 제조업체 로드스타웍스가 주주와 투자자들에게 지문인식을 통해 등록된 사용자만 발포할 수 있는 9mm 스마트 권총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로드스타웍스는 스마트 건을 연내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다른 업체 ‘스마트 건즈’도 로드스타웍스와 비슷한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 건을 베타 테스트하고 있으며, 올해 안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영화 '007: 스카이폴' 중 무기담당관 Q가 제임스본드에게 전달한 생체인식 소형 권총 '발터 PPK/S'. 사진=소니픽쳐스
<영화 '007: 스카이폴' 중 무기담당관 Q가 제임스본드에게 전달한 생체인식 소형 권총 '발터 PPK/S'. 사진=소니픽쳐스>

로드스타웍스의 스마트건은 지문인식 센서를 사용해 잠금을 해제하는 방식으로 사용된다. 등록되지 않은 사용자가 일으키는 오발사고를 줄이기 위함이다. 또한 분실이나 도난당한 총기의 사용을 방지해 경찰관이나 교도관들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개리스 글레이저 로드스타웍스 공동 설립자는 “아이들이 주인 없는 총을 가지고 놀다가 다쳤다는 소식을 많이 들었다”며 “스마트 건을 통해 이러한 비극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전부터 스마트 건 개발 시도는 계속됐으나 매번 난항에 부딪혔다. 스미스 앤 웨슨은 불매운동(보이콧)으로 타격을 입었고, 독일 기업은 제품을 해킹 당해 기술이 모두 공개됐다. 2019년에는 주의 모든 총기 상점은 스마트 권총을 팔아야 한다는 뉴저지법이 생겨 스마트 건 반대자들로부터 엄청난 질타를 받았다. 반대자들은 대치 상황에서 인식 센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대응할 수 없는 상황이 생길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 가운데 로드스타웍스 측은 기술력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내며 로이터를 통해 제품을 보도했다. 로이터 측은 이 제품이 “아무 문제없이 발사됐다”고 전했다.

로드스타웍스의 스마트 건은 지문인식기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의해 작동되는 근거리 통신 칩, 그리고 PIN 패드를 모두 통합했다. 지문인식기에 의해 마이크로초 단위로 총의 잠금을 해지할 수 있으며, 젖은 상태가 불리한 조건에서는 PIN패드를 이용할 수 있다. 상용화된다면 약 895달러(약 107만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