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코로나가 만든 '新통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코로나가 만든 '新통금'

코로나19로 인한 영업시간 제한조치가 새로운 풍속도를 만들었습니다. 젊음의 거리 홍대에서 오후 9시 영업 제한으로 모임을 마친 사람들이 홍대입구역에 몰려들어 마치 퇴근 시간을 방불케 했습니다. 하루빨리 코로나19가 끝나고 사람들이 편안하게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