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중앙제어 인수 완료···모빌리티 사업 본격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정보통신이 중앙제어 인수를 완료하고 모빌리티 사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롯데정보통신이 중앙제어 인수를 완료하고 모빌리티 사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롯데정보통신이 국내 전기차 충전기 선도업체 중앙제어 지분 취득을 완료하고, 인수를 위한 모든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13일 밝혔다.

롯데정보통신은 전기차 충전사업 진출을 통한 모빌리티 사업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중앙제어와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 승인을 완료하고 13일 잔금지급을 마무리, 자회사로 편입을 완료했다. 최종인수금액은 690억원으로 공시했다.

롯데정보통신은 전기차 충전,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단/다차로 하이패스, 자율주행 셔틀 등 교통인프라에서 자율주행까지 모빌리티 사업 토탈 밸류 체인을 구축해 사업 확장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중앙제어는 초급속, 급속, 완속까지 모든 종류의 충전기를 자체 제조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 사업 국내 선도 기업이다. 충전기 제조, 공급, 설치, 유지보수까지 원스탑 서비스를 통해 우수한 역량을 대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롯데정보통신이 중앙제어 인수를 완료하고 모빌리티 사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롯데정보통신이 중앙제어 인수를 완료하고 모빌리티 사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미국 최대 전기차 충전기 제조업체 BTC파워와 해외 전기차 충전시장 진출을 위한 급속충전기 개발 및 원천기술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입지를 넓혀 나가고 있다.

롯데정보통신은 중앙제어의 제조 기술에 정보기술(IT), 디지털전환(DT) 역량을 융합해 충전기 제조에서 충전 플랫폼, 충전소 운영에 이르는 토털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롯데그룹 내 유통, 서비스 고객 편의를 위한 마일리지, 주차정산,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하는 혁신적인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EV Charge, C-ITS,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에서도 성장을 이루어 내겠다”라고 말했다.

중앙제어는 오영식 롯데정보통신 상무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중앙제어는 오영식 롯데정보통신 상무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한편 중앙제어는 오영식 롯데정보통신 상무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오 대표는 롯데건설로 입사해 롯데정보통신 IoT컨버전스 팀장을 거쳐, 스마트시티 부문장까지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롯데월드타워 구축 시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빌딩 구축을 총괄했다. 하이패스, C-ITS, 자율주행셔틀 사업까지 모빌리티 전 분야를 진두지휘한 경험을 갖추고 있어 전기차충전사업과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평가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