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학생선수 학습권·운동권 함께 누려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4일 “학생 선수들이 학습권과 운동권을 함께 누리도록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2019년 스포츠혁신위원회는 학생 선수들의 인권과 학습권 보장을 강화하는 다양한 권고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스포츠 현장의 공감대를 끌어내고 목소리를 반영하는데 다소 부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스포츠혁신위 권고안 중 체육계 혁신을 위해 필요한 제도는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다만 주중 대회출전 금지 등 현장과 온도 차가 큰 제도는 보완하겠다”고 했다.

이어 “우리나라 체육의 뿌리인 학교 운동부를 살리고, 학교와 지도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학생 선수들이 안심하고 운동에 전념하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체육계의 구조적인 문제를 개혁하고자 출범했던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스포츠혁신위는 합숙 훈련 폐지, 학생 선수 학습권 보장 등을 골자로 한 7개의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