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美 마이코웍스에 2000만 달러 투자...친환경 소재 사업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네트웍스 CI.[ 사진= SK네트웍스 제공]
<SK네트웍스 CI.[ 사진= SK네트웍스 제공]>

SK네트웍스가 친환경 소재 사업을 새 성장동력으로 육성한다.

SK네트웍스는 친환경 대체 가죽 기업 미국 마이코웍스에 2000만 달러를 투자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1억2600만 달러 규모 '시리즈 C' 투자 가운데 일부로, 리드투자자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펀드를 제외한 전략적투자자(SI) 가운데선 최대 규모다.

양사는 투자 계약과 더불어 마이코웍스 생산시설 확대, 판매망 구축, 가죽 외 신소재 개발 등 별도 계약도 체결했다.

마이코웍스는 버섯 균사체 가죽 생산 기술로 친환경 가죽 시장을 선도한다. 유엔공업개발기구(UNIDO)에 따르면 균사체 가죽은 동물 가죽에 비해 탄소 배출 및 물 사용량을 90% 이상 줄인다. 또 품질, 생산 기간 등 제품 측면에서도 기존 천연 가죽과 비교해 장점이 크다. 상용화 단계 균사체 가죽 기술을 보유한 업체는 마이코웍스 등 전세계 2개사에 불과하다.

SK네트웍스는 친환경 소재 분야 투자를 지속할 방침이다. 글로벌 기업들과 추가 성장 엔진을 모색하고 파트너십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호정 SK네트웍스 신성장추진본부장은 “과거 패션사업을 운영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라이프스타일 소비재 관점에서 대체 가죽 시장 가치와 지속가능성을 고려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