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리포트] 게임 만난 NFT, 불붙는 P2E 경쟁

본지 기자가 NFT 게임으로 쌀먹(게임 플레이를 통한 수익으로 쌀을 사먹는다는 신조어)에 도전하고 있다
<본지 기자가 NFT 게임으로 쌀먹(게임 플레이를 통한 수익으로 쌀을 사먹는다는 신조어)에 도전하고 있다>

게임산업은 대체불가능토큰(NFT)을 활용한 사업의 흥행 가능성이 높은 산업으로 평가받는다. 게임업계는 오랜 기간 가상세계에서 가상 재화인 게임머니로 경제 생태계를 구축했다. 이용자도 게임아이템과 게임머니를 다루면서 암호화폐와 비슷한 특성에 익숙한 까닭이다.

게임업계는 NFT를 활용한 플레이투언(P2E)을 다음 먹거리로 낙점하고 사업을 추진한다. P2E는 게임을 하면서 돈을 벌 수 있다는 개념을 표현한 단어다. 게임 내에서 통용되는 재화를 NFT로 교환하고 이를 거래소에서 실제 현금화할 할 수 있도록 만든 시스템이다.

NFT가 지금까지 중소기업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는 용도였다면 최근에는 규모가 큰 기업까지 NFT를 접목하는 시도를 늘리고 있다.

기존 기본무료게임(F2P)을 잇는 개념이자 과도한 확률형아이템이 촉발한 '과금을 많이 한 사람이 이기는 구조'를 뜻하는 페이투윈(P2W) 확산 반대급부다. 게임사는 더 많은 이용자를 확보할 수 있고 이용자는 부가 수입과 함께 게임을 옮길 때 매몰비용에 따른 부담이 적다.

국내 게임업계에서는 위메이드와 컴투스홀딩스-컴투스가 가장 적극적이다. 위메이드는 작년 '미르4' 글로벌 버전에 NFT를 넣어 전 세계적으로 흥행했다. NFT 게임 유행을 이끌었다. 올해 자체플랫폼 위믹스에 100개 게임 론칭을 목표로 한다. 위믹스를 기축통화로 하는 게임 생태계를 구축한다.

컴투스홀딩스와 컴투스는 기업 구조와 체질을 P2E, 메타버스로 변경하며 미래 시장 선점에 나선다. 기존 지식재산권(IP)과 신작에 NFT를 결합한다. 가칭 C2X 플랫폼을 마련해 이용자 록인을 노린다.

국내 게임업계 삼대장 넥슨, 엔씨소프트와 넷마블도 대응한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NFT 게임 출시를 예고해 시장 기대감을 키운다. 넷마블은 NFT 전담 조직을 설립하고 신작 라인업을 꾸린다. 넥슨은 구체적으로 NFT와 결합 계획을 밝히지 않았으나 '프로젝트 MOD' 등에서 활용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외에도 액션스퀘어, NHN, 와이제이엠게임스, 펄어비스, 선데이토즈, 네오위즈, 한빛소프트, 넵튠, 카카오게임즈 등이 NFT 게임을 제작 혹은 검토한다.

NFT 게임 제작 경쟁이 불붙으면서 게임사 수익모델 패러다임을 바꿀 '게임의 미래'라고 높게 평가하는 시선과 '바다이야기' 재림으로 해석하는 시각이 충돌한다. 현행 게임법은 게임 재화 현금화를 사행성으로 규정한다. 사행성이 짙은 게임은 등급분류를 받을 수 없고 등급분류를 받지 못하면 국내에 유통할 수 없다. 국내 P2E 게임은 등급분류 취소를 받는 등 출시 자체를 두고 행정 재판이 진행 중이다.

게임법이 규정하고 있는 사행성을 재정의하자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범정부 차원 NFT 논의를 통해 가이드라인을 명확히 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온다. NFT 게임이 특정 상임위, 특정 부처 개정안만으로 결정될 문제가 아닌 탓이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