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긴 건 똑같은데"...갤럭시S22, 전작과 비교해보니

사진=갤럭시 언팩 2022 갈무리
<사진=갤럭시 언팩 2022 갈무리>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2' 시리즈를 공개했다. 갤럭시S22 시리즈는 갤럭시S22, 갤럭시S22 플러스, 갤럭시S22 울트라 3종으로 구성됐다. 최상위 모델 '울트라'는 S펜 전용 슬롯(수납공간)을 장착, 갤럭시노트 경험을 플래그십 S시리즈로 확장한 첫 제품이다.

S펜이 더해진 울트라 모델은 전작 대비 변화가 확실하다. 반면 갤럭시S22는 외관만 보면 전작(갤럭시S21)과 큰 차이가 없어 보인다.

가격도 전작과 동일하다. 삼성은 올해 갤럭시S22 시리즈 전체 모델 출고가를 지난해와 같게 확정했다. 가격을 동결하면서도 디스플레이, 카메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등 스펙을 한층 끌어올렸다.

◇ S22 디스플레이 "더 밝고 강해졌다"

사진=갤럭시 언팩 2022 갈무리
<사진=갤럭시 언팩 2022 갈무리>

갤럭시S22는 6.1인치 다이내믹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2X 디스플레이를 갖췄다. 콘텐츠에 따라 최대 120Hz(헤르츠) 화면 주사율까지 자동으로 조정해 준다. 디스플레이 최대 밝기는 1500니트다. 갤럭시S21은 1300니트였다.

갤럭시S22는 S시리즈 최초로 '아머 알루미늄'을 적용했고, 스마트폰 최초로 코닝 '고릴라 글래스 빅투스 플러스'를 전후면 모두 사용해 내구성을 대폭 강화했다.

전작 갤럭시S21 후면엔 플라스틱의 일종인 강화 폴리카보네이트 소재가 적용됐다. 이에 일각에서는 “100만원짜리 플래그십폰과 어울리지 않는 저렴해 보이는 소재”라는 의견이 나왔다.

주변 조도에 따라 디스플레이의 픽셀 단위로 밝기를 자동으로 조정해 주는 '비전 부스터' 기술이 처음으로 탑재됐다. 실내뿐 아니라 야외에서도 선명한 화면을 볼 수 있다.

◇ S22 카메라 "어두워도 문제없다"

사진=갤럭시 언팩 2022 갈무리
<사진=갤럭시 언팩 2022 갈무리>

갤럭시S22는 전작 대비 약 23% 큰 이미지 센서를 탑재했다. 새로운 '나이토그래피' 기능으로 카메라가 어둠을 감지하면 더 커진 픽셀 센서가 작동된다. 어두운 환경에서도 더 많은 빛을 흡수해 다양한 색상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한다.

S22 시리즈는 향상된 비디오 디지털 이미지 안정화(VDIS)를 지원한다. 사용자가 이동하면서 촬영을 해도 흔들림을 최소화한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인물의 얼굴과 움직임을 인식해 자동으로 촬영 범위를 조절해 주는 '자동 프레이밍' 기능이 업그레이드됐다. 최대 10명까지 자동으로 카메라 초점을 맞춰준다.

사진=갤럭시 언팩 2022 갈무리
<사진=갤럭시 언팩 2022 갈무리>

이 외에도 피사체와 배경을 더욱 디테일하게 구분해 주는 'AI 스테레오 뎁스 맵', 전문가와 사진 애호가들을 위해 촬영부터 편집까지 하나의 앱에서 가능한 '엑스퍼트 RAW' 등 기능이 추가됐다.

◇ S22 프로세서 "갤럭시 사상 가장 빠르다"

사진=갤럭시 언팩 2022 갈무리
<사진=갤럭시 언팩 2022 갈무리>

갤럭시S22는 갤럭시 스마트폰 중 최초로 4nm(나노미터) 프로세서를 장착했다. 퀄컴 최신작 '스냅드래곤8 Gen 1'과 삼성 '엑시노스 2200'이다. 신경망처리장치(NPU) 기능이 전작 대비 약 2배 빨라졌다. 전작 갤럭시S21엔 5nm 프로세서가 탑재됐었다.

삼성전자는 “가장 진일보한 AI와 머신러닝 프로세싱을 지원해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 등 생산적인 작업을 할 때 매끄러운 경험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 아쉬운 점이 있다면..."줄어든 배터리"

갤럭시S22 배터리 용량은 전작(4000mAh) 대비 다소 줄어든 3700mAh다. IT 전문매체 샘모바일은 “전력 효율이 더 높은 프로세서를 장착했지만 전작 배터리 수명을 따라갈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고 평가했다.

충전 속도도 다소 아쉽다. 전작과 동일한 25W 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15W 무선 충전, 4.5W 역방향 무선 충전도 그대로다.

상위 모델 2종은 이전보다 충전 속도가 빨라졌다. 갤럭시S22 플러스·울트라는 모두 45W 초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1시간 내 완전 충전이 가능하고 10분 충전하면 50분 이상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14일부터 21일까지 갤럭시S22 시리즈 사전판매를 진행한다. 공식 출시는 25일이다. 국내 출고가는 256GB 모델 기준 △갤럭시S22 99만9900원 △갤럭시S22 플러스 119만9000원 △갤럭시S22 울트라 145만2000원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