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변리사회 회장 선거, 홍장원 회장·엄정한 변리사 2파전

제42대 대한변리사회 회장 선거가 홍장원 현 회장과 엄정한 특허법인 BLT 변리사간 2파전으로 치러진다.

홍 회장(기호 1번)은 2년간 성과를 토대로 △특허침해소송 대리권 확보 △무자격자의 업역 침탈 근절 △IP가치평가시장 변리사 주도권 확보 △변호사의 변리사 자동자격 폐지 △수가 정상화를 위한 법제도 및 정책 개선 △변리사 직역 확대를 위한 신사업 창출 △민생 현안 중심의 회원 서비스 확대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홍장원 대한변리사회 회장(왼쪽), 엄정한 BLT 변리사가 제42대 대한변리사회 회장 선거에 입후보했다.
<홍장원 대한변리사회 회장(왼쪽), 엄정한 BLT 변리사가 제42대 대한변리사회 회장 선거에 입후보했다.>

1981년생으로 역대 최연소 후보인 엄정한 변리사(기호 2번)는 △새로운 먹거리 창출 △회원 세대간을 연결하는 '하모니 센터' 설립 △'특허와상표'지 혁신 △'주식회사' 형태 특허법인 구조 개선 △특허법원 및 특허심판원 서울사무소 설치 △경영지원센터 설립 △전략적 법률 개정 추진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변리사회는 25일 오전 10시 서울 양재동 엘타워(7층)에서 열리는 제61회 정기총회에서 제42대 회장 선거를 실시한다. 선거는 회원들의 직접 투표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