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9% “윤석열 정부, 원전 비중 늘려야”

전자신문, 에너지 정책 방향 여론조사
발전 확대 우세…축소는 39.4%%
보수-진보 이념따라 의견 갈려
실용주의 에너지 정책 필요 분석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윤석열 정부가 원자력 발전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우리나라 국민의 49%는 윤석열 정부가 원자력발전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원전 비중을 축소해야 한다는 응답은 40%를 밑돌았다. 윤석열 정부가 원전을 확대하는 동시에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를 위한 국민의 이해를 구하는 '실용주의 에너지 정책'을 펼치라는 여론으로 풀이된다.

국민 49% “윤석열 정부, 원전 비중 늘려야”

전자신문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달 28~29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에너지 정책 방향 국민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정부가 원전 발전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49.0%를 기록했다. '매우 그렇다'라고 답한 국민은 33.6%, '그렇다'고 답한 국민은 15.4%였다.

이에 반해 원전 비중을 축소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39.4%로 나타났다. '매우 그렇지 않다'는 28.7%, '그렇지 않다'는 10.7%로 조사됐다. 원전 확대를 지지하는 여론이 우세하지만 반대 여론도 적지 않은 셈이다.

특히 이념 성향에 따라 원전 관련 여론이 극명히 갈렸다. 본인을 보수라고 생각하는 국민의 71%는 원전 비중 확대에 찬성했다. 반면에 진보라고 생각하는 국민의 65.4%는 원전 확대에 반대했다. 원전을 중심으로 한 에너지 정책에 대한 국민 여론이 이념 성향에 따라 극명하게 나뉘고 정치 쟁점으로 고착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정동욱 중앙대 에너지시스템공학부 교수(한국원자력학회장)는 “원전이 정치권에서 논란이 돼 왔고, 이는 오랜 기간 축적됐다”면서 “에너지 문제가 이념화되고 있다는 점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원전 확대를 골자로 한 에너지 정책을 펼치기 위해서는 꾸준한 국민 설득 과정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우리나라 에너지 정책은 일반적으로 정권 지지도와 직결된다. 윤석열 당선인의 원전 확대 정책 또한 반대 여론이 강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정 교수는 “(원전 확대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전문가 그룹이 많지는 않다”면서도 “윤석열 정부가 국민과 소통을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전 확대를 골자로 한 윤석열 당선인의 에너지 정책에 대해서는 '잘했다'는 응답이 과반을 차지했다. '윤석열 당선인이 탈원전 정책을 폐지하고 원전 발전 비중을 확대하려는 것'에 대해 '매우 잘했다'(36.9%)와 '잘했다'(12.8%)는 응답이 49.7%를 기록했다. '잘못했다'는 응답은 42.1%로 나타났다.

이 조사의 신뢰 수준은 95%, 표준 오차는 ±3.1%포인트(p)다. 우리나라 국민은 오차 범위를 벗어나는 수준에서 윤석열 당선인의 친원전 정책을 지지하는 셈이다.

<'에너지 정책 방향 국민 여론조사' 결과>



자료: 리얼미터

국민 49% “윤석열 정부, 원전 비중 늘려야”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