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1분기 악재에도 '선방' 영업익 2589억원 기록

English Translation
LG엔솔, 1분기 악재에도 '선방' 영업익 2589억원 기록

LG에너지솔루션이 1분기 매출 4조3423억원, 영업이익 2589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작년보다 매출은 2.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4.1% 줄었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 등 악재가 겹쳤지만, 전기차용 원통형 배터리 수요가 견조하게 유지되며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거뒀다.

LG에너지솔루션은 실적 향상 배경으로 주요 원자재 가격의 판가 연동으로 시장 영향을 최소화하고 공정 자동화로 생산성을 높인 점을 꼽았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글로벌 배터리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시설 투자에 약 7조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북미 지역 합작법인, 단독 공장 신·증설과 중국 원통형 생산라인 증설 등 다양한 신규 프로젝트가 진행됨에 따라 전체 투자 예상 규모가 커졌다.

글로벌 생산능력을 올해 말 200GWh(기가와트시) 수준에서 2025년 기준 520GWh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매출 목표는 지난해(17조 9000억원) 대비 약 1조3000억원 늘어난 19조2000억원으로 잡았다. LG에너지솔루션은 주요 거래선 신차 출시 효과와 EV용 원통형 배터리를 포함한 주요 제품 판매 확대로 매출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수익성 개선 방안도 공개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수익성 개선을 위해 메탈 수급과 원자재 가격 변동 상황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리튬, 니켈, 코발트 등 주요 원재료 공급 업체와 장기 공급 계약, 전략적 지분 투자를 확대한다.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하고 가격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판가 연동 메탈 범위도 기존 리튬, 니켈, 코발트에서 구리, 알루미늄, 망간 등까지 확대 적용한다. 음극재, 전해액, 바인더, 분리막 등 비메탈 원재료도 가격 상승 요인을 판가에 반영해 리스크를 줄일 계획이다.

글로벌 전체 생산 거점에 자동화·정보화·지능화 기반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해 원가 절감과 제조 경쟁력 강화에도 속도를 붙인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제품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파우치형 제품의 경우 열 확산 억제 팩 솔루션 확보, 코발트 프리(Cobalt free) 등 신규 소재 기반의 EV·ESS 제품 개발에 나선다. 안전성과 비용을 개선하고, 원통형 제품의 경우 고용량 신규 폼팩터 제품 개발로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최고경영자(CEO) 부회장은 “글로벌 경영 환경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지만 제품 경쟁력과 품질 역량을 지속해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1분기 매출 6조4715억원, 영업이익 383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는 계절적 비수기로 전방 산업의 수요가 부진해 제품 출하가 감소한데다, 액정표시장치(LCD) 가격까지 하락하며 실적이 다소 부진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김지웅기자 j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