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수출기업 85% 공급망 위기 경험"...물류난 완화 지원 요청

수출기업 공급망 애로 경험사항. <자료 한국무역협회 제공>
<수출기업 공급망 애로 경험사항. <자료 한국무역협회 제공>>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수출기업 공급망 애로 사항수출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이 글로벌 공급망 위기를 겪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공급망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적극 정책 지원하고 기업 회복탄력성을 강화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글로벌 공급망 위기와 우리 기업 대응현황' 보고서를 2일 발표했다. 국내 수출기업 109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85.5% 기업이 공급망 위기로 인해 문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애로는 물류 지연, 운송비 폭등 등 '물류난'(35.6%)이었다. 그 뒤를 '원자재 가격 상승 및 채산성 악화'(27.8%), '특정 지역 봉쇄로 인한 피해'(16.9%)가 차지했다.

우리 기업은 '핵심 품목 대체선 발굴'(35.9%) 및 '재고 확보'(17.8%)로 코로나19 장기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한 공급망 위기에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대응전략이 없거나(12.4%) 일시적인 생산 감축 및 중단(15.3%)으로 대처하는 등 공급망 위기에 실질적인 대응이 어려운 기업도 적지 않았다.

공급망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으로는 39.4% 기업이 '물류난 완화'를 꼽았다. 물류 지연 해소를 위한 선복 확보, 운임비 등 지원이 시급하다는 내용이다. 그 뒤를 '공급망 조기경보시스템 운영'(20.8%)이 이어 선제적 위기관리 및 대응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협 관계자는 “최근 공급망 위기는 국제 정세, 자원 민족주의, 기후변화 등이 복잡하게 얽혀있는 데다 산업에 미치는 영향도 점점 커지고 있다”며 “공급망 위기 극복과 기업 회복탄력성 제고를 위해 정부는 물류난 등 문제 해결에 힘쓰는 한편 상시 모니터링 강화를 통해 기업들이 위기에 선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영호기자 lloydmin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