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외국기업협회와 협약…외투기업 금융서비스 지원

서울시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13일 열린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최익성 부행장(왼쪽)과 한국외국기업협회 서영훈 회장이 기념촬영했다.
<서울시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13일 열린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최익성 부행장(왼쪽)과 한국외국기업협회 서영훈 회장이 기념촬영했다.>

신한은행(행장 진옥동)은 외국인투자기업 대상으로 기업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외국인직접투자 유치를 촉진하기 위해 한국외국기업협회(FORCA·회장 서영훈)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외국기업협회는 외국인투자기업을 대표하는 민간경제단체다. 외국인투자기업의 투자·경영활동을 지원하고 관련 정책을 제안하는 등 외국인투자기업과 정부간 가교 역할을 한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외국인투자기업에 대한 기업금융 서비스 지원 △국내외 투자 관련 정기 세미나·IR 공동 개최 △상호간 네트워크 연결로 고객 유치 등 금융 솔루션 제공과 외국인투자 유치 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20개국 165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외환 투자 관련 종합 금융 서비스를 인정받아 한국외국기업협회의 외국거래 자문은행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이 외국인투자 유치 활성화와 외국인투자기업에 대한 종합 기업금융 솔루션 제공의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