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사회 소외계층 지원 위한 PC 기증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전경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전경>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사회적 취약계층 정보화 격차 해소를 위해 데스크톱, 모니터, 노트북 등 전산물품 401대를 기증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기증은 업무용으로 사용하던 PC를 재정비해 사회적 취약계층에 보급함으로써 자원 선순환과 지역사회 나눔을 실천하고자 마련됐다.

기증한 장비는 사단법인 하나사랑협회를 통해 도내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저소득층 등에 전달된다. 하나사랑협회는 사회적 취약계층 지원과 탈북민 정착지원, 의료복지 등을 수행하는 통일부 설립 허가법인단체이다.

유승경 원장은 “이번 기증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정보격차를 겪고 있는 소외계층 디지털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경과원은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경기=김동성기자 esta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