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민통합 '시동'...5·18은 “국민통합 주춧돌”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당정 인사 100여명 광주행 동행
與 "헌법 전문 수록 당 의견 수렴"
野 "국힘은 광주학살 세력 후예"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5·18 민주화운동을 '국민통합의 주춧돌'이라며 국민통합에 시동을 걸었다.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다. 그러므로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한다. 그런 의미에서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고 했다.

지난 대선 등을 거치면서 분열된 국론을 하나로 모으고 글로벌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국정 방향을 국민통합에 우선 두고 있다는 발언으로 읽힌다. 윤 대통령의 5·18 민주묘지 참배는 정치 입문을 선언한 지난해 3월 이후 이번이 네 번째다. 대통령 취임 후 첫 국가기념일이자 첫 지역방문이다. 특히 윤 대통령은 여당인 국민의힘 의원에 5·18 민주묘지 참배를 권유했고, 이날 당정 인사 100여명이 광주행 열차에 탑승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는 42년 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항거를 기억하고 있다.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면서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라고 평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면서 “우리 모두가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당당하게 누릴 수 있어야 한다. 그 누구의 자유와 인권이 침해되는 것도 방치되어서는 안 된다. 우리 모두 함께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이라며 “오월 정신이 담고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세계 속으로 널리 퍼져나가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5·18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정신'이라며 헌법 수록을 약속한 바 있다. 여당도 거들었다.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은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문제에 대해 “당 의견을 수렴해 볼 때가 됐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광주와 호남이 국가발전에 역할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윤 대통령은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면서 “AI(인공지능)와 첨단 기술 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당시 광주를 AI 중심도시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놓은 바 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새로운 도약을 이뤄가는 여정에서도 자유민주주의의 산실인 광주와 호남이 앞장설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민주묘지 방명록에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입니다'라고 썼다.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과 여당이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거 5·18 기념식에 참석한 것을 마뜩찮게 바라보고 있다. 보수계열 정당 의원이 이례적으로 대거 5·18을 참배했기 때문이다. 이재명 고문은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잘하려고 하는 것으로 생각해야겠지만 또 나중에 어떻게 될지 모른다. 원래 국민의힘은 광주 학살 세력의 후예이지 않으냐”고 비판했다. 박주민 의원은 KBS 라디오에 출연해 “5·18 막말을 했던 김진태 전 의원은 지금 국민의힘 강원지사 후보로 뛰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