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만원짜리 구찌X아디다스 우산 "방수는 안돼"

구찌X아디다스 콜라보 우산. 사진=구찌
<구찌X아디다스 콜라보 우산. 사진=구찌>

럭셔리 브랜드 구찌와 스포츠웨어 브랜드 아디다스가 콜라보한 고가의 우산이 비를 막지 못해 중국 소비자들로부터 반발을 샀다.

19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서 ‘1만1100위안(약 209만원)에 판매되는 콜라보 우산은 방수가 안 된다!’라는 해시태그가 1억 400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구찌X아디다스 콜라보 우산 제품 설명. 빨간줄이 방수가 되지 않는다는 문구. 사진=트위터
<구찌X아디다스 콜라보 우산 제품 설명. 빨간줄이 방수가 되지 않는다는 문구. 사진=트위터>

해당 제품은 중국 구찌 온라인 스토어에 ‘우산’으로 분류된 반면 상품 설명에는 ‘방수 안 됨’이라고 써 있다. 양산 기능인 것이다. 영미권에서는 ‘우산’(Umbrella) 대신 ‘양산’(Parasol)이라고 표현됐으나 중국어 번역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일부 소비자들이 이를 지적하자 브랜드는 '우산'(雨伞)에서 비를 뜻하는 '우'를 제거하고 '산'(伞)으로 표기를 바꿨다.

앞서 구찌 대변인은 콜라보 우산에 대해 "일상 우산으로 사용은 권장하지 않는다”며 “수집가치가 좋고 액세서리로도 사용하기 적합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중국은 지난해부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공동부유' 구호를 시작으로 럭셔리 브랜드에 대한 감시를 강화해오고 있다. 보다 광범위하게는 아디다스와 같은 서구 브랜드에 대한 보이콧 바람도 불고 있는 상황이다.

한 웨이보 사용자는 시진핑의 '공동부유' 구호를 인용하면서 이 같은 제품(구찌X아디다스 콜라보 우산)은 '서민'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