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란 질병관리청장 “방역 도약기, 과학방역 체계 고도화 집중”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현재를 감염병 대응 관련 '방역 도약기'로 규정하고 근거 기반의 과학적 방역, 빅데이터와 전문가 참여, 인구집단 특성 분석 등 세 가지 핵심 키워드를 기반으로 정책을 추진한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신종 변이, 가을·겨울 재확산, 원숭이두창과 소아급성간염 등 우려에 대해 “그간 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쌓은 경험 기반으로 감염병 체계를 고도화해 나갈 시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질병관리청은 감염병 정보를 한곳에 모으고 연구 목적에 맞게 가공해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데이터로는 부족한 합의 영역은 국가감염병위기대응위원회를 신설해 전문가 집단지성을 활용한다. 또 인구집단 특성을 분석하는 정책 연구도 강화해 정밀한 방역 대책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백 청장은 “지난 2년반 동안 축적된 데이터를 잘 분석해 합리적, 과학적 근거를 가지고 정책을 결정하겠다는 것이 과학방역의 큰 방향성”이라며 “다만 감염병에 대한 과학적 근거는 부족할 수밖에 없는 만큼 전문가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논의 내용을 소상히 공개해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질병관리청의 전문성 강화도 주요 목표다. 전문인력 역량을 키우고 자체 투자를 확대해 감염병 예측, 위기분석연구, 질병정책연구를 강화한다. 정밀의료, 유전체 연구, 줄기세포, 재생의료 등 미래 의료 연구개발(R&D) 역량 강화에도 힘을 싣는다.

백 청장은 “인적자원의 전문성 확보는 개방형직제가 현재 우리나라 제도에서 가능한 방향이라고 생각해 검토할 것”이라며 “전문가 양성시스템도 장기적 준비하고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과정에서 빅데이터 설계 전문가 등도 양성하는 시스템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질병관리청은 최근 원숭이두창을 2급 감염병으로 지정했다. 원숭이두창이 아직 우리나라에 발생한 적이 없는 신규 감염병으로 지자체 대응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발병 사례에 대해 중앙역학조사관을 파견해 대응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