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LNG운반선 12척 3조3310억 수주...조선업 역사 새로 썼다

[사진= 삼성중공업 제공]
<[사진= 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은 버뮤다 지역 선주로부터 17만4000㎥급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2척을 총 3조3310억원에 수주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수주 금액은 조선업 단일 계약 기준 역대 최대다. 지난해 3월 종전 최대였던 컨테이너선 20척, 2조8000억원 수주 기록도 자체 갱신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날 아프리카 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추가 수주했다. 하루 수주 금액만 총 3조9000억원까지 늘었다. 지난해 전체 매줄액 대비 59%에 이른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누계 수주 실적을 33척, 63억달러까지 끌어올렸다. 상반기 만에 연간 수주 목표 88억 달러 대비 72%를 확보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정학적 문제로 글로벌 LNG 수요는 증가 추세”라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수주 목표 달성은 무난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