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LG에너지솔루션·SK온과 배터리 전문인력 양성 MOU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배터리 인재양성을 위한 협약식에서 신영준 LG에너지솔루션 CTO(사진 왼쪽)와 오성근 한양대 경영부총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배터리 인재양성을 위한 협약식에서 신영준 LG에너지솔루션 CTO(사진 왼쪽)와 오성근 한양대 경영부총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양대가 LG에너지솔루션, SK온과 배터리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양대는 일반대학원 내에 '배터리공학과(40명 정원)'를 신설하고 입학생 중 우수 인재를 산학장학생으로 선발한다. 선발된 학생은 한양대와 양사가 공동 개발한 맞춤형 배터리트랙 학위과정을 이수하고, 배터리 관련 전문지식과 실무적 소양을 갖춘 전문가로 양성된다. 또 해당 학생은 학교와 양사에서 등록금과 장학금을 지원받고, 학위 취득과 동시에 해당 기업에 취업하게 된다.

오성근 한양대 부총장은 “배터리 산업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지만 시장 규모에 비해 전문인력이 부족하다”며 “세계 최고 배터리 기업과 힘을 합쳐 배터리 분야 초일류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배터리 인재양성을 위한 협약식에서 이장원 SK온 배터리연구원장(사진 왼쪽)와 오성근 한양대 경영부총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배터리 인재양성을 위한 협약식에서 이장원 SK온 배터리연구원장(사진 왼쪽)와 오성근 한양대 경영부총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장원 SK온 배터리연구원장은 “SK온은 우수한 인적자원을 바탕으로 하이니켈 개발 등 글로벌 배터리 시장을 선도해왔다”며 “앞으로도 한국 배터리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우수인재 양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영준 LG에너지솔루션 최고기술책임(CTO)는 “이차전지 분야 우수한 인재를 적극 육성,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배터리 선도기업으로써 경쟁력을 더욱 확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양대 배터리공학과가 배터리 우수인재를 양성하는 최고의 교육기관이 될 수 있도록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