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손상을 방지하는 면역세포 폐 질환제어 가능성 규명

폐 호중구가 폐 염증 질환에서 조직 손상에 끼치는 영향. 사진= 배외식 성균관대 교수
<폐 호중구가 폐 염증 질환에서 조직 손상에 끼치는 영향. 사진= 배외식 성균관대 교수>

국내 연구진이 폐 감염질환에서 폐 호중구를 표적으로 하는 폐 질환 제어 가능성을 제시했다.

한국연구재단은 배외식 성균관대 교수 연구팀이 폐 호중구가 감염이나 염증 환경에서 폐를 보호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음을 발견했다고 27일 밝혔다.

폐는 우리 몸 핵심 장기로, 병원균 감염 시 과도한 염증반응이 발생하면 심각한 폐 손상을 초래할 수 있어 면역반응이 억제돼 있다고 알려져 있으나 어떤 기전으로 폐에서 면역이 억제돼 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또 세균이 감염되지 않은 정상 폐에서도 호중구가 존재한다고 알려져 있었으나 골수나 혈액에 있는 호중구와 어떻게 다른지, 폐 염증 질환에서 폐 호중구가 어떠한 기능을 담당하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폐에 존재하는 호중구를 분리해 RNA 염기서열 분석과 유세포 분석을 통해 폐 호중구가 골수 및 혈액 호중구와 다른 특성을 가지는 것을 확인했다.

기능적으로 폐 호중구는 침투한 세균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반응성 산소 생성을 잘 유도하지만 세균의 내독소 자극에 의한 염증성 사이토카인 생성은 골수 호중구와 비교해 현저히 감소해 있었다.

이는 폐 호중구가 감염균에 대해 효과적으로 방어하면서도 병원균 감염 시 폐에서 과도한 면역반응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절할 수 있음을 나타낸 것이다.

이번 성과로 연구팀은 폐에 머무르고 있는 호중구가 폐에서의 염증반응을 제어할 수 있음을 확인해 호중구를 표적으로 하는 폐 질환 치료 가능성 실마리를 제시했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기초연구사업 등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 성과는 혈액학 분야 국제학술지 블러드(Blood)에 지난 9일 온라인 게재됐다.

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