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혁신위 공방 여전… 김정재 “사조직 vs 이준석·최재형 ”억측“

이준석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형 의원실 주최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축사를 통해 "보수와 진보 진영 모두가 기피하는 문제를 공론화해서 공성전을 벌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형 의원실 주최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축사를 통해 "보수와 진보 진영 모두가 기피하는 문제를 공론화해서 공성전을 벌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여곡절 끝에 27일 출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회(혁신위)가 다시 '이준석 사조직론'에 휩싸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최재형 혁신위원장은 이를 즉각 부인했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이준석 대표가 출범시킨 혁신위는 13명으로 구성됐다. 최고위원들 보고 한 사람씩을 추천하라고 했고 본인(이 대표)이 5명을 지명했다”며 “(사실상) 이준석의 혁신위”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의 발언은 최근 혁신위를 둘러싼 당내 갈등이 표출된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 대표는 곧바로 반박했다. 이 대표는 김 의원의 발언이 허위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내가 혁신위에 5명을 지명했다는 건 허위사실”이라며 “5명이 누구인지 밝혀달라. 오늘 첫 회의가 진행되는 상황 속에서도 이준석 사조직론을 내세워 끝까지 흔들려는 모습이 의아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익명으로 (비판)하지 말랬더니 실명으로 허위사실을 이야기한다”고 직격했다.

최 위원장도 이준석 사조직 논란에 선을 그었다. 최 의원은 이날 열린 첫 혁신위 회의 이후 취재진과 만나 “김 의원이 아마 잘못 알고 그런 말씀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최 위원장은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혁신위 활동에 방해가 되는 발언, 혁신위의 책임을 맡은 나로서는 용납하기 어려운 발언들은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최기창기자 mobydi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