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보이저"...반백년간 포착한 아름다운 우주

사진=NASA/JPL
<사진=NASA/JPL>

1977년 발사 이후 45년째 비행 중인 우주 탐사선, '보이저호'가 은퇴를 앞두고 있다.

최근 사이언티픽아메리카 등 현지 언론은 미 항공우주국(나사)이 올해 보이저호의 전력을 서서히 줄여나가는 '셧다운'에 도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이저호는 방사성 동위원소 열전 발전기(RTG)라는 일종의 원자력 배터리 힘으로 구동되는데, 연간 4와트씩 에너지가 감소하며 수명이 다 돼가고 있다. 나사는 보이저호의 에너지를 조금이라도 아끼기 위해 일부 시스템의 전원을 끈 상태로 운영해왔지만 이 또한 세월을 거스르기엔 부족했다.

보이저 1호가 목성에 접근하는 과정을 60일이 넘는 기간 동안 녹화했다. 사진=NASA/JPL
<보이저 1호가 목성에 접근하는 과정을 60일이 넘는 기간 동안 녹화했다. 사진=NASA/JPL>

반백 년이 다 되도록 지속된 보이저호의 임무는 마무리 단계에 들어가지만 그간의 성과는 예상을 뛰어넘었다. 보이저호는 애초 1977년 발사될 때 목성과 토성을 탐사하는 4년 프로젝트로 출발했지만 1989년 성간우주(Interstellar space) 탐사로 목표가 전환돼 45년째 탐사 활동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인류의 우주 탐사선 중 가장 멀리 진출한 보이저 1호는 현재 지구에서 약 233억㎞ 떨어진 성간 우주를, 보이저 2호는 약 195억㎞ 떨어진 곳을 비행 중이다. 빛의 속도로 날아가도 약 22시간이 걸리는 거리다.

보이저호가 많은 전력을 소모하는 카메라 장비를 끄기 전, 긴 여정 동안 지구로 전송한 이미지들을 모아봤다. 보이저호는 1979년 목성에 근접했다. 목성의 위성인 '테베', '메티스' 등을 발견하고, 특히 이들 가운데 '이오'에서는 용암이 300㎞ 가까이 흘러나오는 모습을 찍어 위성의 화산활동을 처음 확인했다.

보이저호가 포착한 목성과 두 개의 위성. 사진=NASA/JPL
<보이저호가 포착한 목성과 두 개의 위성. 사진=NASA/JPL>

1980~1981년엔 토성을 지났다. 보이저호는 토성 대기의 대부분이 수소와 헬륨으로 이뤄졌다는 것을 발견했다. 토성의 고리가 복잡한 구조라는 것도 처음으로 확인시켜줬다.

보이저 1호와 2호는 각각 1980년 11월, 1981년 8월에 토성을 지났다. 사진=NASA/JPL
<보이저 1호와 2호는 각각 1980년 11월, 1981년 8월에 토성을 지났다. 사진=NASA/JPL>

토성의 위성인 '엔셀라두스'를 표면까지 상세하게 포착한 사진이 아름답다.

보이저가 본 토성의 위성 중 하나인 '엔셀라두스'. 사진=NASA/JPL
<보이저가 본 토성의 위성 중 하나인 '엔셀라두스'. 사진=NASA/JPL>

보이저 2호가 1986년 1월 17일 촬영한 천왕성. 사진=NASA/JPL
<보이저 2호가 1986년 1월 17일 촬영한 천왕성. 사진=NASA/JPL>

보이저 2호는 1986년 태양계 7번째 행성인 천왕성에 도착했다. 오묘한 색상의 천왕성을 근접비행하며 그 모습을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지구인에게 보여줬다.

보이저호가 관측한 해왕성의 모습. 사진=NASA/JPL
<보이저호가 관측한 해왕성의 모습. 사진=NASA/JPL>

1989년 여름, 보이저 2호는 해왕성을 관측한 최초의 우주선이 됐다. 마지막 목표 행성이었던 해왕성과 그 위성 '트리톤'의 거친 표면까지 상세하게 포착했다. 보이저호는 이듬해인 1990년 인류 역사상 가장 철학적인 천체사진으로 꼽히는 '창백한 푸른 점(Pale Blue Dot)'의 지구를 촬영한 뒤 에너지 절약을 위해 카메라를 완전히 끄게 된다.

창백한 푸른 점. 1990년 보이저 1호가 태양으로부터 약 60억㎞ 떨어진 곳에서 카메라를 지구 쪽으로 돌렸다. 사진 속 지구는 광막한 우주 속에 떠 있는 작은 점으로 나타났다. 사진=NASA/JPL-Caltech
<창백한 푸른 점. 1990년 보이저 1호가 태양으로부터 약 60억㎞ 떨어진 곳에서 카메라를 지구 쪽으로 돌렸다. 사진 속 지구는 광막한 우주 속에 떠 있는 작은 점으로 나타났다. 사진=NASA/JPL-Caltech>

앞으로 보이저호가 남은 전력을 모두 소진하게 되면 지구와의 통신은 영원히 끊긴다. 하지만 전원이 꺼진 후에도 이들의 임무는 계속된다.

나사에 따르면 약 300년 후 보이저호는 태양계를 둘러싸고 있는 '혜성들의 고향' 오르트 구름 언저리에 이른다.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항성 '프록시마 켄타우리'에 도착하는 시점은 1만 6700년 후다.



보이저호가 외계인을 만날 수 있을까. 보이저호에는 출발 당시 싣고 간 '황금 레코드판'이 있다. 이 판에는 지구상의 생명과 문화의 다양성을 묘사하기 위해 60개의 언어로 된 인사말과 이미지, 음악 등이 담겼다.

보이저의 마지막 임무는 '황금 레코드판'을 외계인에게 전달하는 것이다. 사진=NASA/JPL
<보이저의 마지막 임무는 '황금 레코드판'을 외계인에게 전달하는 것이다. 사진=NASA/JPL>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