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AI스피커로 실시간 건강관리... '스마트 실버케어' 실증

이선희 가천대학교 교수, 이영아 LG유플러스 헬스케어 분야 전문위원과 LG유플러스 및 인천시 남동구청 관계자들이 스마트 실버케어 앱을 시연하고 있다.
<이선희 가천대학교 교수, 이영아 LG유플러스 헬스케어 분야 전문위원과 LG유플러스 및 인천시 남동구청 관계자들이 스마트 실버케어 앱을 시연하고 있다.>

LG유플러스가 인천광역시 남동구, 가천대와 어르신 건강 상태를 실시간 관리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실버케어'를 실증한다.

이번 실증은 인천시 남동구 관내 거주 65세 이상 어르신 21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 실버케어를 8주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보완기간을 거쳐 내년 상용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스마트 실버케어 서비스는 인공지능(AI)스피커, 시니어 맞춤형 스마트밴드 등 스마트 기기를 통해 수집된 고객의 건강 관련 정보를 태블릿과 스마트폰에서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비대면 건강관리 솔루션이다.

방문 간호 업무를 수행하는 간호사나 요양보호사는 이 서비스를 활용해 이용자의 혈압, 체지방, 수면 시간 등을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낙상, 배회 등 응급 상황 발생시 알람을 받아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AI스피커와 스마트밴드를 통해 수집된 건강 정보는 이동형 IPTV인 'U+tv프리'에 탑재된 스마트 실버케어 앱에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가천대 연구진이 개발한 건강 맞춤 프로그램 콘텐츠를 스마트 실버케어 앱으로 구현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국가 시범 스마트시티로 지정된 세종특별자치시 및 부산광역시에 스마트 실버케어 서비스 도입을 타진할 계획이다. 또 '고신대 복음병원'과 함께 혈당, 심전도를 연속으로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신사업추진담당(상무)은 “향후 스마트 실버케어에 인지기능 강화를 위한 교육 훈련 콘텐츠와 배회하는 어르신을 조기에 발견하고 실종을 방지하는 기능을 강화해 서비스를 고도화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