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파주·떼제베·파가니카CC, 8월부터 그린피 최대 23% 인하

신라CC 전경.
<신라CC 전경.>

KX그룹이 직영 또는 위탁 운영하는 4개 골프장의 그린피를 8월 1일부터 인하했다. 최근 한국대중골프장협회가 시작한 그린피 인하 캠페인에 동참, 골프장 이용객들의 부담을 덜어준다는 취지다.

KX 그룹에 따르면 신라CC(여주), 파주CC(파주), 떼제베CC(청주), 파가니카CC(춘천)의 8월 적용 그린피를 종전 공지가격 대비 최대 23%(6만원) 인하하며 기존 8월 예약자에게도 할인 혜택을 적용한다. KX그룹은 해당 골프장의 그린피를 올 연말까지 지속적으로 인하할 계획이다.

KX그룹 관계자는 “4개 골프장의 그린피 금액은 주말, 주중, 예약시간대에 따라 차이가 있어 최소 1만 원에서 최대 6만 원으로 다양하다”며 “가격이 낮고, 예약률이 떨어지는 오후 시간대의 경우는 이미 그린피가 낮게 책정된 점을 고려해 인하 폭이 일부 제한됐으며, 선호도가 높은 시간대의 경우 할인 폭이 크다”고 설명했다.

최근 대중골프장협회는 코로나 19 팬데믹 이후 골프 인구가 급속히 늘어나면서 대중골프장의 예약이 어려워지는 등 소비자 불만이 커졌다면서 소비자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대중골프장 이용요금 인하 캠페인'을 시작했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