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2Q 매출 3185억원…韓 영업이익 흑자전환

서울 용산구 CGV가 극장을 찾은 관객들로 붐비고 있다. 전자신문DB
<서울 용산구 CGV가 극장을 찾은 관객들로 붐비고 있다. 전자신문DB>

CJ CGV가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3185억원, 영업손실 162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코로나19 엔데믹 분위기에 따른 회복세다. 할리우드와 로컬 콘텐츠 흥행으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7% 상승했고 영업손실은 411억원 줄었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닥터 스트레인지:대혼돈의 멀티버스' '탑건:매버릭', 천만영화 '범죄도시2' 등 흥행작으로 전환점을 마련했다.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7.8% 상승한 1910억원, 영업이익은 8억원으로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5월 1455만명, 6월 1547만명 등 전국 관람객 급증 영향이다. 중국 매출은 64.3% 하락한 234억원, 영업손실은 283억원이었다. 터키 매출은 146억원, 영업손실 23억원이다.

베트남은 코로나19 회복 기조와 할리우드 콘텐츠와 로컬 콘텐츠 '엠 바 트린' 흥행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48.1% 상승한 392억원, 영업이익은 42억원을 기록했다. 베트남 CGV 2분기 매출은 2019년 대비 73% 수준까지 회복됐고 인도네시아는 매출 305억원, 영업이익 65억원으로 2019년 2분기 수준을 회복했다. 5월 인도네시아 CGV 관람객 수는 380만명에 달했다.

자회사 CJ 4D플렉스는 매출 287억원, 영업이익 51억원을 달성했다. '닥터 스트레인지' '탑건' 등 글로벌 흥행으로 실적 반전을 이뤘다. 6월 글로벌에서 4DX와 스크린X로 개봉한 '탑건'은 CJ 4D플렉스 역대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 세계에서 5000만달러 매출을 거뒀다.

CJ CGV는 3분기 '한산:용의 출현' '비상선언' '헌트' '불릿 트레인' '공조2:인터내셔날' 등 기대작 개봉으로 가파른 실적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해외에서도 실적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허민회 CJ CGV 대표는 “'범죄도시2' 1000만 관객 돌파와 '탑건:매버릭' 등 할리우드 콘텐츠 흥행으로 극장가가 활기를 되찾고 있다”며 “유상증자와 영구 전환사채 발행으로 자금을 선제 확보, 재무 건전성을 높이고 미래 먹거리 투자를 위한 재원도 마련해 하반기에는 경영 정상화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