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진 8퍼센트 대표, 뉴욕에서 온투금융 알린다

이효진 8퍼센트 대표.(사진=8퍼센트)
<이효진 8퍼센트 대표.(사진=8퍼센트)>

이효진 8퍼센트 대표가 미국 뉴욕에서 대한민국 핀테크 산업과 세계 최초로 법제화된 P2P금융 산업(온라인투자연계금융)을 알린다.

8퍼센트는 21일(현지시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주관으로 열리는 '비즈니스 데이 인 뉴욕' 행사에 이 대표가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내외 기관장, 미국 벤처캐피탈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중금리 대출시장 개척 배경 △아시아에서 가장 성숙한 P2P금융산업 구축 △사업 현황 등을 포함해 8퍼센트가 추구하는 비전을 무대 위에서 선보인다. 이를 통해 정책 자금을 넘어 글로벌 투자유치, 파트너십 발굴과 함께 사업 확장을 도모한다.

22일에 진행되는 한미 여성기업인 컨퍼런스에서는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명희 신한금융지주 부사장 등 한미 양국의 여성 리더와 함께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리더십과 혁신의 방향을 주제로 패널 토론에 참여한다.

현지 행사는 뉴욕대학교 킴멜 센터에서 진행되며 8퍼센트 이효진 대표를 비롯해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이광형 카이스트총장, 이장우 대전 시장, 에릭에덤스 뉴욕시장 등 국내외 금융기관, 기업 관계자들이 현장을 찾을 예정이다.

이효진 대표는 “세계에서 가장 수준높은 금융 인프라와 정밀한 금융 데이터를 보유한 대한민국 핀테크 산업은 글로벌 확장력이 우수하다”며 “8퍼센트 또한 책임감을 갖고 사회적 가치를 확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