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美 뉴욕서 중기 판로 지원…브랜드 엑스포 성료

9월 20일부터 21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뉴욕에서 열린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현장 모습.
<9월 20일부터 21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뉴욕에서 열린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현장 모습.>

롯데가 이달 20일부터 21일까지(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 지원을 위한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진행했다. 이번 엑스포에는 롯데그룹 6개 유통 계열사(홈쇼핑·백화점·마트·면세점·하이마트·코리아세븐)가 함께 진행해 그룹 차원 상생활동으로 확대했다. 참여 중소기업은 170개에 달한다.

이번 엑스포는 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22에 참가해 통합 전시부스를 꾸리고 수출 상담회를 진행하는 등 중소기업 해외 판로개척을 지원한데 이은 두 번째 활동이다.

롯데가 중소기업 상생 활동을 확대하는 배경에는 신동빈 회장의 적극적인 상생 의지가 있다. 신 회장은 지난 5월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해 “롯데지주 및 유통 관련 계열사가 적극적으로 중소기업 협업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올 상반기 사장단 회의에서는 “사회적으로 선한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고객의 삶과 그들을 둘러싼 환경을 어떻게 더 좋게 만들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 우리의 모든 의사결정에 선한 가치가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뉴욕 맨해튼 남동부에 위치한 피어17에서 열린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에는 롯데 협력사와 신규 발굴 중소기업 등 총 120개 중소기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한 가운데 수출 상담회와 제품 품평회, K컬처 이벤트 등이 진행됐다.

참여 기업은 주로 드라마와 유튜브, K팝 등 한류 영향으로 해외 소비자 관심도가 높은 푸드, 뷰티 관련 중소기업이다. 푸드존과 뷰티존으로 나뉘어 마련된 수출상담장에서 중소기업들은 글로벌 바이어를 대상으로 준비해온 제품의 장점을 소개하는 등 판로 개척에 힘썼다. 롯데는 원활한 일대일 수출 상담이 진행될 수 있도록 사전 수요 조사를 통해 140명의 글로벌 바이어와 중소기업을 매칭했다.

롯데는 뉴욕 피어17에서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진행하며 어메이징 벨리곰과 함께 관람객들에게 유치 필요성을 담은 홍보물을 나눠 주는 등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활동도 병행했다.
<롯데는 뉴욕 피어17에서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진행하며 어메이징 벨리곰과 함께 관람객들에게 유치 필요성을 담은 홍보물을 나눠 주는 등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활동도 병행했다.>

롯데는 엑스포에 직접 참가하지 못한 50개 기업을 위해 사전 매칭된 해외 바이들과 온라인 화상 상담도 동시에 진행했다. 이번 뉴욕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에서는 K푸드 쿠킹쇼와 K뷰티 메이크업 시연회 등 다채로운 이벤트도 펼쳐졌다.

롯데는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었던 중소기업이 이번 엑스포를 통해 판로개척 및 해외 네트워크 구축, 수출 계약 및 글로벌 제품 경쟁력 확보 등에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외에도 제품 홍보 콘텐츠 제작, 바이어 초청 국내 입점 상담회 등 판로 확대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다양한 지원 활동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임성복 롯데지주 CSV팀장은 “앞으로도 민관 협업으로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한 발 앞장서 중소기업들과 상생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