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플랫폼 기업 변신 선언...“온·오프라인 모두 석권”

이재진 웅진씽크빅 대표가 22일 테크 파트너와 기술 개발 협업, 외부 콘텐츠 기업에 플랫폼 공유를 통해 플랫폼 회사로 변신을 공식화했다.
<이재진 웅진씽크빅 대표가 22일 테크 파트너와 기술 개발 협업, 외부 콘텐츠 기업에 플랫폼 공유를 통해 플랫폼 회사로 변신을 공식화했다.>

웅진씽크빅이 학습 서비스 기업에서 학습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을 선언했다. 이를 위해 내부 데이터를 외부에 개방하고, 외부 콘텐츠를 도입해 고도화된 서비스와 시스템을 제공하는 학습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는 전략이다.

이재진 웅진씽크빅 대표는 22일 '2022 오픈 이노베이션 데이'를 개최, 테크 파트너와 기술 개발 협업과 외부 콘텐츠 기업에 플랫폼 공유 계획을 공개했다.

이 대표는 “웅진씽크빅 기존 강점인 오프라인 대면 관리 노하우에 온라인 및 기술 기반 인터랙티브 러닝 시스템을 갖춰 온라인과 오프라인 양방향 모두에서 최고의 학습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웅진씽크빅은 '웅진스마트올' 등 50만명 이상이 활용하는 회원제 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데이터를 테크 파트너에 개방하고, 적극적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공동 기술 연구 개발에 매진해 고도화된 학습 서비스와 시스템을 선보일 방침이다.

이와 동시에 외부 공부방과 학원에도 웅진 콘텐츠를 제공하는 '콘텐츠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직영으로만 운영되던 학습센터를 '웅진프라임' 프랜차이즈로 사업화한다. 학원생활 플랫폼 '랠리즈'를 통해 학원 운영 소통 플랫폼을 개방하고 누구나 강사가 돼 참여가능한 온라인 교육 오픈 플랫폼 '유데미(Udemy)' 운영 등 다양한 개방형 사업을 펼친다.

앞서 웅진씽크빅은 스마트 독서 브랜드 '웅진북클럽'에 외부 출판사 콘텐츠를 활용하고 중등 인터넷 강의 '웅진스마트올중학'에 대치동 학원 강의를 추가하는 등 학습 서비스 플랫폼에 외부 콘텐츠를 도입한 바 있다.

웅진씽크빅은 이날 영상·온라인 강의 솔루션 전문 회사 구루미와 기술 협업으로 개발한 '라이브올' 출시도 예고했다. '라이브올'은 회원제 영상 수업 제품 '웅진 투게더'를 운영한 노하우와 5만명 넘는 기존 회원을 기반으로 오픈형 영상수업 솔루션 기술을 새롭게 접목시킨 키즈라이브 클래스 플랫폼이다. 연내 정식 출시 예정이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