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 타고 커피배달"…엑스와이지, 자율주행 로봇 공개

엑스와이지가 엘리베이터를 타고 식음료를 배달하는 자율주행 로봇 '스토리지'를 공개했다.

고객이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주문하면 식음료를 배달하는 로봇이다. 건물 내 통합시스템과 로봇이 연결돼 엘리베이터를 호출하고 목적 층수로 이동하는 방식이다.

엑스와이지가 공개한 초소형 배달로봇 스토리지.(엑스와이지 제공)
엑스와이지가 공개한 초소형 배달로봇 스토리지.(엑스와이지 제공)
스토리지는 박스형 모듈러 방식으로 표준 사이즈 박스를 위로 쌓아 올려 적재한다.(엑스와이지 제공)
스토리지는 박스형 모듈러 방식으로 표준 사이즈 박스를 위로 쌓아 올려 적재한다.(엑스와이지 제공)

로봇은 상자를 쌓듯 박스형으로 개발됐다. 로봇 위에 표준 사이즈 박스를 올리면 적재 공간이 마련된다. 최대 30㎏(아이스커피 기준 75잔 이상)까지 위로 쌓아 올릴 수 있으며, 직사각형에 수직으로 적재할 수 있도록 해 엘리베이터에서 차지하는 공간을 최소화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황성재 엑스와이지 대표는 “커피 배달은 6~12잔 이상의 대량 주문이 많은데, 기존 로봇은 4~6잔 정도만 적재할 수 있다”면서 “식음료(F&B)사업과 기술개발을 같이한 결과”라고 말했다.

회사는 로봇 카페가 있는 서울 마포에서 배달 로봇을 실증할 계획이다. 테스트를 거쳐 로봇이 식음료 제조부터 배달까지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 빌딩 솔루션'으로 사업을 확장할 방침이다.

황 대표는 “F&B사업자에게 판매 또는 렌탈할 계획”이라면서 “20층 이상의 고층 오피스 빌딩이 초기 타깃”이라고 말했다.
엑스와이지는 바리스타 로봇, 아이스크림 로봇 등 인공지능(AI) 기반 로봇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현대자동차 그룹 제로원, 삼성벤처투자 등으로부터 10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하며 기술성과 사업성을 인정받았다.

황성대 엑스와이지 대표가 2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카페쇼에서 배달 로봇 스토리지를 소개하고 있다.(엑스와이지 제공)
황성대 엑스와이지 대표가 2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카페쇼에서 배달 로봇 스토리지를 소개하고 있다.(엑스와이지 제공)

조재학기자 2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