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방위 민주당 의원들 “공영방송 민영화 반대, 방송법 개정할 것”

국회 과방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 등 민주당 과방위 소속 의원들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영방송 독립성과 중립성을 위한 방송법 개정을 추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과방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 등 민주당 과방위 소속 의원들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영방송 독립성과 중립성을 위한 방송법 개정을 추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윤석열 정부의 공영방송 민영화 움직임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민주당 과방위원들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공영방송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보장하기 위한 제도 개혁에 착수한다. 언론계의 숙원이자 국민의 염원인 방송법 개정을 향해 거침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측은 방송법 개정을 통해 공영방송의 지배구조를 개선하겠다는 목표다. 현재 과방위에 계류되어 있는 관련 법안들을 올해 안에 모두 통과시킨다는 계획이다. 조 의원은 “(민주당 소속) 과방위원들은 정기국회 내에 방송법을 처리하겠단 방침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승래 민주당 의원은 기자회견 이후 취재진과 만나 “정권이 바뀌면 공영방송을 장악하려는 시도가 계속 있었다”며 “특정 정파가 공영방송을 장악하는 문제가 아니라 국민의 방송이 되기 위한 지배구조 개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필모 의원도 “공영방송을 시청자인 국민에게 돌려드리는 것이 첫 원칙이고 두 번째 원칙은 늘 논란이 된 정치 권력의 공영방송 개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후견주의를 최소화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최기창기자 mobydi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