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코파트너스, 서버 안정화 완료…"보안 속 고객 정보 관리 더욱 심혈 기울여"

픽코파트너스 제공.
<픽코파트너스 제공.>

‘무인공간테크’기업 픽코파트너스는 작년과 최근 외부에서 두 차례의 보안 서버 접근 시도가 있었지만 신속한 대처를 통해 서버를 안정화시켰다고 29일 밝혔다.

개인정보는 디지털화가 고도화된 현대사회에서 더더욱 중요하게 다루어지는 민감한 정보이다.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보이스피싱’, ‘스미싱(문자메시지와 낚시의 합성어)’ 등의 범죄에 대한 추가 피해가 발생될 수 있어 강력한 보안을 통한 고객 정보 보호가 중요하기 때문에 대기업들도 보안 시스템 구축에 막대한 비용을 투자하여 고객들에게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기업들도 완벽 대응이 쉽지 않을 만큼 어려운 작업이다.

픽코파트너스는 지난해 11월 픽코파트너스 보안 서버에 대해 접근 시도가 있었고 서비스 이용에 차질이 있었지만 이후 지속적으로 투자와 개발을 진행해 보안 서버 접근 시도를 어렵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픽코파트너스는 지난 두 차례의 보안서버 접근 시도는 보안 관제 시스템에 수집된 정보를 토대로 사이버수사대에 수사의뢰를 진행한 바 있다. 업체 측은 "앞으로도 사이버수사대와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서 크고 작은 보안 서버 접근 시도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는 등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의지를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