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극적"...美서 불치병 남편 간청에 방아쇠 당긴 아내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아내가 불치병으로 마지막 순간이 다가오는 남편의 부탁을 이기지 못하고 그를 총으로 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엘런 길런드(76)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플로리다주 데이토나 비치에 있는 어드벤트 헬스 병원에서 남편 제리 길런드(77)를 총으로 쏴 살해했다.

제리는 사건 발생 약 3주 전 만약 자신의 건강 상태가 악화할 경우 자신을 죽여달라고 엘런에게 부탁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원래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했으나 힘이 부족해 아내에게 이 같은 일을 맡긴 것으로 보인다고 데이토나 비치 경찰 당국은 밝혔다.

엘런은 남편을 죽인 후 자신도 총으로 극단적 선택을 할 계획을 세웠으나 결국 그러지 못했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사건 당시 병실에는 엘런과 제리 둘만 있었으며, 병원 직원이나 다른 환자가 위협을 받거나 다치는 일은 없었다고 경찰 당국은 전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엘런은 제리의 병실에 그대로 머물러 있었으며 총을 내려놓기를 거부했다. 경찰은 1시간가량 대치한 끝에 인명 피해 없이 엘런을 제압했다.

제리가 어떤 병을 앓고 있었는지, 얼마나 오래 입원해 있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엘런이 어떻게 총을 들고 병원으로 들어올 수 있었는지도 밝혀지지 않았다.

자카리 영 데이토나 비치 경찰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일은 그 누구도 인생의 시련과 고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을 보여주는 비극적 사건"이라고 말했다.

영 경찰서장은 "엘런은 제리가 불치병에 걸렸다는 것, 그리고 마지막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에 오랜 기간 우울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엘런에게는 의도를 갖고 계획적으로 사람을 숨지게 한 1급 살인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