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FDI 유입 10년간 고용 30만명 증가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지난 10여년간 FDI 유입 금액

지난 10년간 외국인집접투자(FDI)로 인해 국내에 증가한 일자리가 30면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는 'FDI가 우리나라 고용에 미친 영향 분석'을 7일 발간하고 “지난 10여년간 우리나라로 유입된 FDI는 전체 고용을 29.5만명, 청년 고용을 7.5만명 증가시키며 고용시장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에 이바지한 것으로 분석됐다”라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 10여년간 우리나라로 유입된 FDI가 우리 고용에 미친 영향을 분석하고 그 시사점을 도출하기 위한 취지로 발간됐다. 산업통상자원부 '외국인투자통계'와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의 최근 10여년간 분기 자료를 활용해 조사했다.

지난 10여년간 FDI 유입 금액(단위 : 억달러) - 업종별 FDI 내 기타는 '농·축·수산업' 및 '전기가스·수도·환경정화·건설'의 합계 자료 : 산업통상자원부, 외국인투자통계(도착 기준)
지난 10여년간 FDI 유입 금액(단위 : 억달러) - 업종별 FDI 내 기타는 '농·축·수산업' 및 '전기가스·수도·환경정화·건설'의 합계 자료 : 산업통상자원부, 외국인투자통계(도착 기준)

지난 10여년간 우리나라로 유입된 FDI(도착 기준) 규모는 총 1512억 달러였다. 형태별로는 그린필드형 FDI(894억 달러)가 M&A형 FDI(618억 달러)보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 FDI(976억 달러)가 제조업 FDI(497억 달러)보다 더 많이 유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그린필드형은 투자 대상국에 리조트, 물류센터, 공장 등 시설을 신설하는 방식을, M&A형은 투자 대상국에 이미 존재하는 기업·시설을 인수·합작하는 방식을 말한다. 고용 기여효과는 전체 고용 29.5만명, 청년 고용 7.5만명을 증가시킨 것으로 분석됐다. 고용 창출 효과가 큰 그린필드형이 맞았던 것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서비스업 FDI는 서비스업 전체 고용을 13.6만명 증가시킨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고용 창출 효과가 큰 서비스업으로 그린필드형 FDI 유입이 상당 부분 이루어진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FDI가 우리 일자리 창출에 적지 않은 기여를 해왔다는 사실을 이번 분석 결과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경제성장을 촉진하고 청년들에게 더 많은 양질의 일자리를 공급하기 위해, FDI 유치·확대를 위한 투자·고용 환경 조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정형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