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챗GPT '어니봇', 8개월 만에 이용자 2억명 넘어

바이두 AI 챗봇 '어니봇'
바이두 AI 챗봇 '어니봇'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어니봇 사용자 증가 추이

중국판 챗GPT로 불리는 인공지능(AI) 챗봇 '어니(Ernie)봇' 사용자가 서비스 개시 8개월 만에 2억명을 넘었다고 미국 경제매체 CNBC 등 외신이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바이두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리옌훙은 16일(현지시간) 중국 선전에서 열린 바이두 AI 개발자 콘퍼런스 개회사에서 이같은 성과를 소개했다.

그는 어니봇 사용자 수 2억명은 지난해 12월 기준 약 두배 늘어난 수치라고 설명했다. 또 어니봇의 응용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가 매일 2억번 이상 사용되고 있다고 전했다.

어니봇 사용자 증가 추이
어니봇 사용자 증가 추이

이날 리옌훙은 에이전트빌더, 앱빌더, 모델빌더 등 3가지 개발 도구를 시연했다. 이 도구를 사용하면 어니봇을 바이두 웹 검색과 통합하거나 코딩 지식 없이도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다고 소개했다.

어니봇은 바이두의 거대언어모델(LLM)인 '어니'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삼성전자와 아너의 중국 내 스마트폰 등 일부 모바일 기기에도 탑재됐다.

리옌훙은 현재 자사 챗봇을 사용하는 기업 고객이 약 8만5000개에 달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자사 AI 모델 어니가 이미 수익을 창출하기 시작했다며 올해는 더욱 의미있는 성과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AI 개발대회를 개최하고 상금으로 총 5000만위안(한화 약 96억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두는 지난해 3월 챗GPT와 비슷한 챗봇인 어니봇을 출시했다. 이후 8월에서야 중국 정부로부터 공개 사용 승인을 받았다. 중국 정부는 생성형 AI 서비스를 출시하기 전 사용 승인을 요구하고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중국은 최근 AI를 미국과 경쟁해야 하는 핵심 기술 영역으로 강조하면서 AI 서비스 사용 승인에 속도를 내고 있다. 중국 국영 언론은 지금까지 중국에서 117개의 대형 AI 모델이 사용 승인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김명희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