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 2019] 퀄컴, 끊김 없는 5G 모바일 연결 기술 시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퀄컴 스냅드래곤 855 모바일 플랫폼. <사진=퀄컴>
<퀄컴 스냅드래곤 855 모바일 플랫폼. <사진=퀄컴>>

퀄컴은 5세대(5G) 이동통신 생태계를 구성하는 핵심 기술과 제품으로 부스를 꾸민다.

퀄컴은 5G 시대 개막으로 관련 표준과 기술 상용화를 주도하겠다는 전략을 강조해 오고 있다. WIS 2019에서도 5G 시대 핵심 통신 기술을 시연한다.

퀄컴은 밀리미터파(㎜Wave) 주파수로 실내 환경에서도 끊김 없는 5G 모바일 연결 기술을 구현한다. 야외 도심에서도 무선(OTA) 연결이 원활하게 이어지도록 지원하는 기술도 선보인다.

또 산업용 사물인터넷(IoT) 환경에서 5G 활용 사례도 소개한다. 부스에서 글로벌 표준 5G NR(New Radio) 안정성과 활용법을 선보인다. 아울러 4G와 5G를 자유롭게 오가는 듀얼 커넥티비티로 5G 발전과 4G 기가비트 LTE를 보다 넓은 네트워크에서 지원하는 기술도 시연한다.

퀄컴 스냅드래곤 855 모바일 플랫폼은 처음으로 멀티기가급 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및 확장현실(XR) 기능을 종합적으로 상용화한 모바일 플랫폼이다.

퀄컴 관계자는 “WIS 2019에는 스냅드래곤 855가 구현하는 증강현실(AR),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급 영상 및 게이밍과 4세대 온디바이스(on-device) AI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모바일 기기를 전시해 차원이 다른 멀티미디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올웨이즈 온, 올웨이즈 커넥티드 PC를 위한 스냅드래곤 850 모바일 컴퓨터 플랫폼도 선보인다. 이 플랫폼은 절전 모드나 대기 모드에서 와이파이나 LTE에 지속적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인스턴트온 기능'도 주목할 만하다. 단 한번 충전만으로 며칠 동안 전원을 공급할 수 있고, 최대 25시간 연속 영상 파일 재생 또는 일반적인 사용 환경에서 수일간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 수명을 제공하는 것도 장점이다.

퀄컴은 3세대 퀄컴 스냅드래곤 오토모티브 콕핏 플랫폼 데모도 시연한다. 스냅드래곤 오토모티브 콕핏 플랫폼은 전방위 호환 가능한 모듈 아키텍처로 설계돼 완성차 업체가 소비자에게 다양한 맞춤형 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직관적인 AI 경험을 통한 차량 내 가상화 보조 기능, 차량과 운전자 간 자연스러운 의사소통, 상황별 안전 사용법 등을 경험할 수 있다.

퀄컴 관계자는 “한층 개선된 내비게이션 솔루션과 몰입형 오디오 및 풍부한 비디오 경험을 지원할 최첨단 기술이 적용돼 운전자와 탑승자가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