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임금협상, 이번엔 타결될까…'2차 잠정합의안'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아자동차 노사가 14일 광명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19차 본교섭에서 2019년 임금협상 2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2차 잠정합의안에 추가 합의한 주요 내용은 △사내복지기금 10억원 출연 △휴무 조정(3월 2일 근무→5월 4일 휴무로 조정해 6일간 연휴) △잔업 관련 노사공동 TFT(태스크포스팀) 운영 합의 등이다.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사옥 전경.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사옥 전경.>

앞서 노사는 지난달 10일 마련한 1차 잠정합의안에서 △기본급 4만원 인상(호봉승급 포함) △성과급 및 격려금 150%+30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사회공헌기금 30억원 출연 등에 합의했다.

그러나 지난달 13일 1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반대 56%(1만5159명)로 부결됐다. 이후 노조는 지난달 18∼19일 부분파업에 나서기도 했다.

노조는 오는 17일 2차 잠정합의안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잠정합의안이 가결되면 기아차는 2019년도 임금협상을 마무리 짓게 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불확실한 경영환경 극복에 노사 간 공감대를 형성하고 2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면서 “장기간 이어진 교섭을 마무리하고, 신차의 적기 생산과 안정적 품질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