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9·19 2주년 하루 앞두고...“희망 포기 않는다면 반드시 평화·통일 길로 나아갈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불교계 지도자들 만나 입장 밝혀...코로나19, 불교계 방역협조에 고마움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만남과 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반드시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며 악화된 남북관계 변화를 희망했다.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9·19 남북공동선언 2주년을 하루 앞두고 나온 발언이다. 북한에 대한 일관된 메시지로 대화와 협력의 문이 언제든 열려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불교계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간담회에서 “내일은 9·19 평양 공동선언 2주년”이라고 언급하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저는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화의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8000만 우리 민족과 전 세계에 선언했다. 불교계는 법회를 열고 기도를 해줬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 “불교는 고난을 이겨낸 힘이다. 호국과 독립, 민주와 평화의 길을 가는 국민들 곁에 언제나 불교가 있었다”며 “항상 함께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불교계 협조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불교가 실천해온 자비와 상생의 정신은 오랜 시간 우리 국민의 심성으로 녹아있다”며 “코로나에 맞서면서 우리는 서로 연결돼 있다는 점을 더 절실히 깨달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웃을 아끼고 보듬는 마음을 K방역의 근간으로 삼았다. 중생이 아프면 나도 아프다는 불교의 가르침과 다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불교계가 법회를 중단하고 사찰 산문을 닫는 힘든 결단을 내려준 점에도 감사를 표했다. 불교가 방역에 앞장섰다고 표현했다.

문 대통령은 “연등회도 40년 만에 전격 취소했다. 유네스코 등재를 앞둔 상황에서 용단이기에 더 고맙고 안타깝다”며 “전 세계 모든 나라에서 코로나와의 싸움은 끝을 알기 어려운 장기전이 되고 있다. 불교계가 국민께 변함없이 큰 용기와 힘이 돼 주길 믿는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참석자 대표 인사말 후 함께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참석자 대표 인사말 후 함께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참석자를 대표해 인사말을 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인 원행 스님은 “우직한 사람이 한 우물을 파서 크게 성공한다는 우공이산이라는 말이 있다”며 “이런 때 대통령과 사회 지도자, 불교계가 대중에게 더 낮은 자세로 보살행을 실천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원행 스님은 문 대통령에게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자는 취지로 조계종 종정인 진제 대선사가 쓴 '만고휘연(萬古徽然)' 친필 휘호를 전달했다. '무한 세월 동안 영원히 광명하다'는 뜻이다.

간담회에는 원행 스님과 대한불교천태종 총무원장 문덕 스님, 대한불교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대한불교관음종 총무원장 홍파 스님, 한국불교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스님 등 불교계 지도자 13명이 참석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