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서울경제혁신센터장에 황윤경씨 임명…첫 女 센터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창조경제혁신센터에 최초 여성 센터장이 탄생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최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신임 센터장으로 황윤경 전 울산과학기술원(UNIST) 기술사업화센터장을 임명했다고 20일 밝혔다.

중기부, 서울경제혁신센터장에 황윤경씨 임명…첫 女 센터장

황 신임 센터장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경영과학과를 졸업한 후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영국 서섹스대에서 과학기술정책학 박사학위를 받고 UNIST 기술사업화센터장 등을 거쳐 기술·창업 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중기부는 “황 신임 센터장이 민간 액셀러레이터 활성화, 지자체의 대규모 창업지원 등 타 지역과 구분되는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함과 동시에 센터가 글로벌 창업 허브로 도약하기 위한 새로운 방향과 비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황 센터장 임기는 2년이다. 오는 26일부터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갈 예정이다. 센터장 선임은 지난 2월 진행된 센터장 공모를 통해 접수된 25명을 대상으로 △센터장 추천위원회 심사(서면·면접) △민간평가단 평가 △이사회 의결 △중기부 승인 등 과정을 거쳐 이뤄졌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