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상반기 인기상품]품질우수-LG전자/탈모 치료기/'LG 프라엘 메디헤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 프라엘 메디헤어는 헬멧 형태의 탈모 치료용 의료기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용 레이저 조사기 3등급에 해당하는 의료기기 허가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가정용 의료기기 수준 '클래스(Class) II' 인가를 각각 받았다. 국내 대기업에서는 LG전자가 처음으로 탈모치료기 시장에 뛰어들었다.

통상 모발은 △모발이 자라는 성장기 △모발을 만들어내는 모구부가 퇴화하는 퇴행기 △모낭 활동이 정지된 휴지기를 거친다. LG 프라엘 메디헤어는 복합 빛 에너지를 활용해 모낭 세포 대사를 활성화하는 '저출력 레이저 치료(LLLT:Low Level Laser Therapy)' 방식을 활용한다.

LLLT는 피나스테리드나 두타스테리드와 같은 먹는 약, 미녹시딜과 같은 바르는 약과 같이 안드로겐성 탈모증 치료에 도움을 주는 치료법으로 공인 받은 방식이다.

LG전자는 LG 프라엘 메디헤어에 광원간 간격을 좁혀 빛 도달 면적을 넓히는 독자 개발 광 케어 기술을 적용했다. 정수리, 머리 앞부분 등 탈모가 주로 발생하는 부위에 광원을 집중 배치했다.

레이저 146개와 LED 104개를 포함한 총 250개 광원에서 나오는 에너지가 모발 뿌리를 둘러싼 모낭 세포의 대사를 활성화해 모발 성장을 돕는다. 머리카락 밀도가 감소하는 안드로겐성 탈모의 진행도 늦춰준다.

LG전자가 성인 남녀 4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결과에 따르면 LG 프라엘 메디헤어를 27분 모드로 주 3회씩 총 16주간 사용한 참가자들의 모발은 대조군 대비 1㎠ 당 밀도가 21.64% 증가했다. 모발 굵기도 19.46% 굵어졌다.

LG 프라엘 메디헤어
<LG 프라엘 메디헤어>

LG 프라엘 메디헤어는 △두피 전체를 관리하는 토털케어 △앞머리와 윗머리를 중점 관리하는 프런트케어 △윗머리와 정수리 부위를 관리하는 탑케어 세 가지 모드를 제공한다. 토털케어 모드의 1회 사용 시간은 단 27분으로 주 3회, 30분이 채 되지 않는 시간에 두피 전체를 관리할 수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머리 둘레에 맞춰 제품 사이즈를 조절해가며 착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사용자가 제품을 올바르게 착용했을 때에만 '착용 감지 센서'가 작동, 고객이 제품을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출시한지 반 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특히 부모님 효도 상품, 출산 이후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LG 프라엘 메디헤어
<LG 프라엘 메디헤어>

LG전자는 LG 프라엘 메디헤어와 같이 홈뷰티기기 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삼고 HE사업본부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2017년 9월 말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LG 프라엘(LG Pra.L)'을 론칭했다. 이어 '더마 LED 마스크'(LED 마스크), '토털 타이트 업 케어'(탄력 관리), '갈바닉 이온 부스터'(화장품 흡수 촉진), '듀얼 모션 클렌저'(클렌징) 등 피부 관리기 4종을 시작으로 초음파 클렌저(클렌징) △더마 LED 넥케어(목 부위 피부 관리)에 이어 지난해 말 메디헤어와 아이케어(눈가 피부 집중 관리) 등을 선보이며 제품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LG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3년 800억원이었던 국내 홈 뷰티기기 시장 규모는 내년 1조6000억원까지 3배 이상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