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파수 소요량과 트래픽 예측 등 관리체계 전면 개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창조과학부가 주파수 소요량과 데이터 트래픽 예측에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한다. 5세대(5G) 이동통신 등 데이터 트래픽 폭증 대응을 체계화, 주파수 분배량과 시기를 결정하는 근거로 활용한다.

주파수 소요량과 트래픽 예측 등 관리체계 전면 개편

미래부는 '주파수 이용 현황 종합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본격화한다.

종합정보시스템은 미래부가 이통사에 공급한 주파수 현황과 데이터 트래픽 추이를 연계·분석하는 자동화 시스템을 마련한다.

이통사가 주파수를 제대로 활용하고 있는지, 부족 또는 초과가 없는지 체계화되고 정확한 현황 조사와 분석 방법이 없었다는 문제의식에서 비롯됐다.

미래부는 종합정보시스템이 가동되면 트래픽 데이터를 바탕으로 주파수 소요량 '안정' '부족' '위험' 등 단계별로 현황 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예측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시스템을 도입, 정확도를 높일 방침이다.

이전까지 미래부는 이통사 주파수 수요 제기를 바탕으로 전문가와 모바일광개토플랜, K-ICT 스펙트럼 플랜 등 주파수 분배 계획을 수립했다. 중·장기 계획을 세우는 데 어려움을 겪을 뿐만 아니라 트래픽 소요량 예측이 빗나가는 때도 많았다.

종합정보시스템이 구축되면 예측 정확도가 높아지면서 트래픽 변화에 맞춰 주파수 소요량이 측정, 월 단위 등 최적의 시기에 정책 수립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통사 경쟁 상황 등을 고려한 장기 정책 수립에도 일조할 전망이다.

한국전력공사가 매월 전력량을 실시간 예측해 발전소 설립 계획을 세우는 것처럼 체계를 갖춘 대응이 가능해지는 셈이다.

종합정보시스템은 일반 이용자도 볼 수 있도록 공개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일반 국민도 주파수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생활 속에서 쉬운 개념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다.

미래부는 관련 법령을 정비, 시스템 구축 작업에 착수한다. 정확한 데이터 트래픽을 확보하기 위해 자체 시스템 구축도 고민했지만 기술상의 어려움을 고려, 이통사가 정확한 트래픽 데이터 제출을 의무화하도록 전파법을 개정한다.

미래부 관계자는 “정확한 주파수 소요량 측정을 위한 시스템 도입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