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조류 인플루엔자 예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조류 인플루엔자(AI) 예방대책과 가금류 관리 개선에 빅데이터, 휴대용 키트 등 정보기술(IT)을 활용한다. 스마트 축사 도입으로 가금산업 시설을 현대화하고, 과학기술로 위험관리를 강화한다.

빅데이터로 조류 인플루엔자 예방

정부는 7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AI 발생이전 평시 방역을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AI 방역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최근 논란이 된 사육환경 개선과 방역 사각지대 해소에 역량을 집중한다. 시설개선과 관리체계 개선에 IT를 도입한다.

5139개 전업 규모 농장에는 CCTV를 설치한다. 올해 시범사업을 시작해 내년까지 설치를 완료한다. CCTV 확인 결과 방역노력이 인정되면 AI가 발생하더라도 살처분 보상금을 100%까지 지급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GPS를 활용한 축산차량 관리 범위도 늘린다. 현재 GPS 등록 축산차량 대상은 가축과 동물약품 운반차량 등이다. 이를 계란 난좌(판) 운송차량까지 확대한다. 스마트폰 앱을 활용해 자가소비·취미형 사육가구를 국가동물방역통합시스템에 등록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발병 예상이나 역학조사에 빅데이터를 활용한다. 내년까지 진단 속도와 정확도를 높인 휴대용 AI 현장 진단키트를 개발·보급한다. 빅데이터 기반 AI 확산 위험도 예측을 고도화한다. 농장 방문차량 5만여대 이동기록과 농장 위치·크기 등 68개 데이터를 적용한다.

인력과 차량 출입을 최소화한 스마트 축사를 2022년까지 500호로 확대한다. 생산부터 유통까지 추적 가능한 가금 이력제도 도입한다.

정부는 이달 말까지 가금류 관련 시설 점검과 구제역 일제 백신접종을 완료한다. 다음달부터는 AI 및 구제역 특별방역을 선제 시행한다. 내년 2월에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에 대비한 특별방역을 실시한다.

허태웅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AI 상시 예방체계를 구축해 질병에 강한 가금산업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