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십일절' O2O 프로모션...롯데·현대백화점 등 3만개 매장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플래닛(대표 서성원) 11번가는 오는 11일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등 15개 브랜드 업체와 전국 3만여개 오프라인 매장에서 '십일절'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2008년부터 매년 11월 '11번가의 달' 프로모션을 선보이는 11번가가 오프라인에서 전국 규모 행사를 여는 것은 처음이다. 고객 소비 성향에 영향을 미치는 업체들과 온·오프라인 연계 프로모션을 마련한다.

11번가는 백화점, CU편의점, 하이마트,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롯데리아 매장, CGV, 메가박스 등에서 11번가 '십일절' 포스터와 안내문을 일제히 노출한다.

9~11일 롯데백화점 본점과 잠실점, 현대백화점 목동점에서는 각각 십일절을 알리는 부스를 운용한다. 백화점 고객들에게 십일절 홍보 안내문을 전달하고, '포토월 사진 촬영 이벤트'와 '모바일 룰렛 경품 이벤트'를 선보인다. 백화점 상품권과 립밤, 무료커피 교환권 등을 제공한다.

같은 기간 PC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백화점 십일절 기획전'을 연다. 롯데백화점과 현대백화점 상품에 적용할 수 있는 20%할인쿠폰(1만원 이상 구매 시 최대 2만원)을 배포한다.

11일에는 하루 동안 'O2O 브랜드 딜'을 판매한다. 외식, 가전, 영화 등 13개 브랜드가 참여해 업체 별 기획 페이지를 운영한다. 당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시간대별로 주요 상품을 선보인다.

장진혁 SK플래닛 11번가사업부문장은 “전자상거래 업체가 마련한 최대 규모 O2O 프로모션”이라면서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해 11번가의 시장 리더십을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11번가, '십일절' O2O 프로모션...롯데·현대백화점 등 3만개 매장서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